라면 한 그릇이 7천원이야?

Posted by 도꾸리
2008. 10. 6. 15:26 일본생활(08년~12년)/LIFE
















주말이면 주로 도쿄 시내에 간다.

관광지로 유명한 곳도 찾아가고, 그렇지 않은 곳도 산책하듯 돌아다닌다.


도쿄 시내를 다니다보면 밖에서 식사를 해야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거의 대부분 일본 음식을 먹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한식, 중식, 이탈리아 면류, 혹은 카레와 같은 인도요리 등을 먹기도 한다.


사실, 한식이 가장 먹고 싶다.

내가 한국인이니 당연한 이야기다.

하지만, 여러 나라의 음식점 중에서 가장 적은 빈도로 방문하는 곳도 한식당이다.

이유는?

한국 현지에서 김밥 한 줄에 1000원이면 먹을 수 있는데,

여기 한식당에서는 6000원(500엔)에 파는 것을 본 이후

다음 부터는 한식당 갈 생각을 별로 안하게 되었기 때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 모 한식당에서 찍은 사진.

한국라면 가격이 650엔이다. 오늘 환율로 따진다면 대충 7천원이 넘는 금액.


일본의 라멘과 한국의 라면은 완전히 다르다.

한국의 라면은 인스턴트 제품으로 완제품을 끊이기만 하면 된다.

반면, 일본 식당에서 파는 라멘은 완제품이 아니라,

국물, 소스 등을 모두 자가제작 하는 곳들이 많다.
 
면의 경우 비용 문제와 편리성 때문에

직접 만드는 곳보다 제면소에서 주문하는 경우가 많다.

이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라멘가게에서는 자가제작의 라멘을 내놓기 때문에,

가게마다 모두 다른 라멘의 맛을 즐길 수 있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조금 유명한 라멘가게에 가면 1000엔이 넘는 것도 쉽게 볼 수 있다.



식당 주인이 한국의 봉지라면을 일본의 라멘과 동일시 한 것은 아닐까?

나도 한국의 신라면과 너구리를 좋아하지만,

일본에서 650엔을 주고는 절대 안먹는다.

동네 슈퍼에 가면 88엔 주고 신라면을 팔고 있는데,

굳이 8배나 비싸게 주고 먹을 이유는 없기 때문.



그렇다면 물정 모르는 일본인을 대상으로 라면을 팔거나,

고국이 그리워 그나마 저렴한 봉지라면이라도 먹으려하는 한국인이 판매 대상 일 것이다.


예전에 한국에 살았던 일본인과 대화를 할 기회가 있었다.

음식 이야기가 나오자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밥 한 줄에 500엔, 호떡 하나에 400엔이나 하니

한국 음식을 먹고 싶어도 쉽게 그러질 못한다고 했다.


싸게 팔건 싸게 팔자.

그리고 비싸게 팔건 제값 받고 팔자.

라면 같은 것은 일본 슈퍼에서도 100엔 이하로 살 수 있는데,

물정 모르는 일본인 속이는 것도 아니고 650엔이나 받는 것은 좀 심한 것 같다.

이것이 한국을 좋아하는 지한파에게도 좋지 않을까?

먹거리 때문에

한국에 대한 좋은 감정이 나쁜 감정으로 바뀌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제일 어이가 없는게 떡볶이 한접시에 1000엔에 파는 집도 있단거죠. =_=);;;
    좀 장사 좀 된다 싶으면 바가지를 씌우려는 자세가 한식보급의 가장 큰 태클인 듯..(음;)
    • 한식도 일본처럼 빨리 브랜드화시켜서 세계로 보급했으면 한다는...

      라면 7천원짜리와 떡볶이 만원 짜리는 빼놓고...
      에궁...
    • Favicon of http://www.cyworld.com/happyacupuncturist BlogIcon dook
    • 2008.10.06 15:52
    저도 한동안 한국음식이 필요 없이 비싸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에는 생각이 많이 바뀌었답니다.
    라면이라면 별로 변론을 제기할 꺼리가 없지만,
    일반 한국음식은 다른 나라의 음식에 비해 비교적 손이 많이 가는 편입니다. 양념도 그렇지만, 반찬도 만들어야하고, 제작 방법자체가 다른 나라 음식과 다르다보니 그만큼 규제도 크답니다.
    미국에서 청국장이나 된장을 제조하는 식당은 인스펙터한테 썩은음식을 판다고 쉽상이랍니다. 적어도 엘에이는 하도 한국인 인구가 많다보니 이런 문제는 없지만, 상대적으로 한인 인구가 적은 지역에서는 이런 어려움들을 가만하고 식당을 운영해야 하는데, 가격이 저렴하기는 힘들다고 해석합니다.
    • 넵~ 동감합니다.

      저도 그래서 위에
      싸게 팔 건 팔고, 비싸게 팔것은 제값 받자라고 적었습니다.

      라면이 문제인거죠.
  2. 저건 한국으로 예를 들자면
    '비빔냉면' 판다고 해놓고 '비빔면'을 내오는 격이죠...

    일본사람들은 [가게에서 파는 라면=당연히 생면] 이라고 생각하는데
    신라면이나 너구리같은 것을 들고 오면 속았다는 생각밖에 안들겁니다.

    비빔냉면 시켰는데 비빔면이 나왔을때 저도 그렇게 생각하겠죠.
    아무리 고기나 야채를 얹어도 비빔면은 비빔면이니까요

    그런데 옛날에 철모르는 일본 전문가 '이규형'씨가
    저런식으로 한국라면집을 일본에 내면 대박칠거라고 책에서 쓴 적이 있었지요.

    그 얘기를 하니까 아는 일본사람들은 한달안에 망할거라고 하더군요...
    저도 망할거라고 생각합니다...
    • 비유가 아주 적절합니다~
      비빔면과 비빔냉면~~

      글고보니 이규형씨 지금 머하고 있는지 궁금...
      한참 한국에 일본 소개하고 그랬는데...
      지금은 어디서 무얼 하시는지, 도통 소식이 없네요~
    • batty
    • 2008.10.06 16:30
    지난 주말에 간만에 지인들과 만나 한국 음식을 먹으러 갔었지요.
    부대찌개, 감자전, 오징어볶음, 김치 등을 시켜 먹는데...
    부대찌개에는 치즈와 라면사리도 없고 단 맛이 났었지요.
    바로 마늘과 고춧가루 달라고해 맛을 내어 먹는 중에 벌레가....ㅜ0ㅜ
    감자전은, 제 고향이 강원도인지라 자주 먹고 자랐는데다 집에서도 자주 해먹는데
    세상에 그렇게 단 감자전은 처음...
    오징어볶음은 내가 만든 게 훨씬 나을 거 같다는 생각.

    돌아오는 차 안에서 마눌화님 하시는 말씀
    '한국 요릴 만드려면 좀 제대로 만들라구....아니면 맛을 세분화해서
    본격적인 한국맛인지, 일본인을 위해 좀 달게 만든 것인지를 나눠 놓거나...'

    아무튼 저도 일본생활하면서 제일 먹으러 가지 않는게 한국요리 같네요.
    집에서 해먹거나 귀국했을 때 배부르게 먹고 오는게...
    • 외식을 해도 왠지 한국음식점은 안가게 되더군요.
      아무래도 가격적인 것 때문인 것 같아요.
      한국이라면 얼마인데...
      이런 생각이 강하다보니 차라리 일본 음식을 먹거나, 아니면 처음 먹어보는 국가의 음식을 먹게된다는...

      아쉽습니다~
      • batty
      • 2008.10.07 01:12
      음...돈이야...
      타국에서 고국음식 먹는다는데
      그렇게 아깝겠습니까.
      맛이나 그런게 가격대비하다보니...
      뭐, 결국은 가격인가? ^^;

      그냥, 서울의 뒷골목에서 먹던...
      고향의 시장거리에서 먹던...
      어머니가 해주시던...
      그런 한국요리 먹기가 참 힘드네요...
  3. 많이 비싸죠..저는 예전에 도쿄에서 뭣 모르고 손님에게 야끼니꾸인지 뭔지 소고기를 대접한다고 좀 좋은 집에 갔다가 폭탄맞고 죽는 줄 알았습니다. 소주와 합해서 12만엔...ㅠㅠ...무슨 고기에 금칠을 했는지 ㅠㅠ...근데, 이제까지 먹은 중에 최고의 고기 맛 이였던거 같네요..
    • 허걱!
      깜딱 놀랐습니다~
      백만원이 넘는 금액에~
      너무 비싸요~
  4. 가격이 심하긴 하네요..-__-;;
    한번은 먹지만 두번은 안먹겠는데요..
    • 신라면 먹고 싶으면 걍 집에서 전 끊여 먹어요~
  5. 영악한 지한파라면 사다가 끓여 먹겠죠 ㅎㅎ~
  6. 전 밖에서 라면은 잘 안먹는데요^^;
    (자취생이라 집에서 이미 라면을 많이 먹기 때문이죠;)

    650엔이면 너무한거 같은 생각이 드네용...
    절반이나 절반에서 약간 넘는게 정상일듯;;
  7. 스위스 한국식당은 저기보다 더 쇼킹했었습니다.ㅎㅎ
    만원인가?그쯤 했었네요.
    • 스위스는 더 하는군요~
      에궁...
      어딜가나 비싼 한국라면~
    • 2008.10.07 18:00
    비밀댓글입니다
    • 잘 읽어는데
    • 2008.10.07 23:04
    (꼬투리로 보지않았으면 하지만 )
    바램이다 이단어는 없는말이죠
    문어체랑 구어체가 다른경우가 있습니다.
    예들자면 요거 조거 등등 이것 저것
    또는 사투리 라든가
    또는
    누구누구 보시압 처럼 문어체에서만 사용하는 단어도 있죠
    문어체라고 하긴 어렵지만 인터넷에서만 사용하는 외계어도 있죠
    며칠안남았는데 (올해 한글날) 거의 10년?만에 표준국어대사전을 정비하고
    (한글날) 발표한다고 합니다.
    바람이다.
    너가 잘되는것이 나의 바람이다
    등등처럼
    바람이다 로 적는편이 좋겠네요
    이번에 개정때 사어로 분류되는 단어
    또는 새로 생길단어도 많아야 할텐데
    하지만 국립대사전인데
    너무 고치는것도 줏대없을것 같네요
    (지하철)정액권,토큰은 사멸화되는 단어고 교통카드나 버스카드 가 과연 신조어로 인정받을지아무튼 잘 읽었네요
    • 넵,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바른 글을 쓸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8. 신라면좀 소포로 보내주리? ㅋㅋㅋ
    • 여기도 많거든용!!!
      ㅋㅋㅋ

      혹시 순대라면 모를까...
      아~~ 여기 순대 넘 비싸`~
  9. 일본라멘 700엔은 아깝지 않던데.. 신라면 7000원은, 강남 스타일인가요? ㅎㅎ
    • ㅋㅋ
      그러게 말이에요...
      신라면 7000원은 조금 안습...
    • 그래도..
    • 2008.10.09 10:41
    확실히 비싸긴 한데... 외국요리라는걸 가만 하면 그리 비싼건 아닌것 같아요.. 일본라면도 한국에서는 비싸잖아요.. 일본에서는 싼라면은 300엔정도에도 먹을수 있는데.. 전 한국에서 먹었을때..9천에서 만원 정도 했던거 같아요...다른걸 예로 들면 중국요리 엄청 비싸요.. 태국요리도.. 일본에서 싼음식은 다 렌지에 돌려서 나오는 저가형 요리뿐인것 같아요... 또 한국 라면을 650엔 받을때에는 한국에서 2000원 내고 사먹을때랑은 다르져... 또한 음식이 비싸기로 소문난 일본에서 그정도는 괜찮다고 생각해요...
    • 요리인 경우는 안아깝죠.

      문제는 신라면이 요리이냐 아니냐라는 것.

      전 아니다에 한 표입니다~
    • 후움
    • 2008.10.09 15:50
    제가 신림동 고시촌에 사는데 학원 마치고 자정 다 되어서 출출할 때 라면전문점에 자주 가는 편입니다. 김밥천국 말고 인스턴트 라면전문점들이 있어요. 이곳은 물가가 싼 편인데 신라면, 너구리 끓여주면 2000원 받습니다. 짜파게티는 2500원이고요. 보통 계란하나 넣어주고 파 조금 넣고 1인용 양은냄비에 나오구요. 김치랑 단무지 나오고... 올해들어 500원 인상되서 2000원 ㅠㅠ 그런데 저기 사진 상에 나온 것처럼 오징어 좀 들어가고 하면 짬뽕라면이라고 2500원 받습니다. 공기 추가는 500원이고... 정말 싸긴 싸죠. 아마 여기가 서울에서도 물가가 워낙 싼 편이라 그런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그냥 신라면에다 파랑 계란 넣고 그림처럼 오징어랑 조개 넣는다면... 깍두기에 샐러드까지 나온다면... 여기선 3000원 정도... 시내에서 판다면 3500원 정도 할 것 같네요. 일본이 잘 사는 나라고 물가가 비싸긴 하겠지만 7000원은 좀 ㅎㅎ 많이 비싼 것 같기도 하고... 그런데 또 깡통 하나에도 300엔씩 하는거 보면 뭐 그 정도 받아도 되겠다 싶기도 하고요.
  10. 오사카에 있는 한인시장인 츠루하시에서 800엔짜리 순대를 한접시 사먹으며 감격해 하던 때가 생각나네요. ㅎㅎ
    웃긴것은 일본에 살 때는 그렇게 한국 음식이 먹고 싶더니 막상 한국에 와서 일년 쯤 지나니 일본음식이 그리워 질 때도 있다는 겁니다.
    • 아앙?
    • 2009.02.20 01:44
    리플중 batty님;;
    저 의정부에 살고 어지간히 유명한 집은 다 가봤는데;
    부대찌게에 치즈 나오는 집은 거의 없어요;
    한군데 있었나..
    참고로 29살에 의정부생활 20년입니다;
    의정부가 부대찌게의 원산인지는 아시죠?
    남부쪽에는 의정부찌게라고도 많이 쓰시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