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교를 믿으세요? 한일커플로 살아가기!

Posted by 도꾸리
2008.09.27 12:51 일본생활(08년~12년)/LIFE

한일커플로 살아가는 사람이 제법 많아 진 것 같다.

내 주위만 해도 이곳을 방문해 주시는 amaikoi님, 아군님,

그리고 몇 분이 한일커플로 일본, 혹은 한국에 거주하고 계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어학 계열(중국어)을 대학에서 전공해서 그런지

동기나 선후배 중에서 국제결혼이 많은 편이다.

배우자가 중국인이거나 대만인인 경우가 종종 있다.

그리고 일본인도 상당수 차지하고 있다.

중국에서 공부하다 만난 일본인과 결혼한 케이스가 대부분.

머, 태국에서 여행중 만난 우리는 조금 특이한 케이스지만.



1.
한국에서의 일이다.

아내는 동네 재래시장에 갔다.

자주 가던 빵집에 들려 빵을 사고 돌아가려고 하는데, 주인 아주머니가 잠시 기다리라고 한다.

그리고 메모지에 무엇인가를 적으시더니 이내 아내에게 주었다.

사연인즉슨, 동네에 다른 일본인 여자가 있는데 아내에게 소개해주고 싶어서였다.

받은 메모지에는 그 여성의 전화 번호가 적혀 있었던 것.

아내는 아주머니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해서 집에 돌아와 내게 한참동안 수다를 떤 기억이 난다.



2.
아내는 빵집 아주머니가 준 전화번호에 결국 연락을 못했다.

아내의 성격 탓일수도 있고, 그렇지 않았을 수도 있다.

그리고 며칠 후 다시 방문한 빵집.

그곳에서 예의 소개받은 그 일본인 여성을 만났다.

아내는 낯선 타지에서 만난 일본인이기에 반갑게 인사를 했다.

그 여성도 반갑게 맞이하며 이렇게 물어봤다고 한다.


"통일교 믿으세요?"


알고 봤더니 그 여성은 통일교 신자였고,

한국인 통일교 신자와 결혼해서 한국에 머물고 있었던 것이다.

그 일본인 여성은 우리도 통일교를 통해 결혼했으리라 생각하고 아내에게 질문했던 것.



3.
그 일본인 여성을 만난 후 아내는 조금 우울해졌다.

워낙 예민한 성격 탓에 주변의 분위기에 잘 휩쓸리는 아내.

우울 바이러스라도 감연된 것인지, 아내는 평소의 쾌활함을 찾아볼 수 없었다.

어떤 이유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당시 아내와 대화한 일본인은 한국 생활의 힘듬 점을 이야기했다고 한다.

그리고, 우리는 통일교를 통해 결혼한 것이 아니라고 말하자,

계속해서 결혼생활이 행복하냐고 물어봤다고 한다.

아내는 그 일본인과의 대화를 통해 삶이 참 힘들다는 것을 느꼇다고 한다.
 


4.
통일교를 통해 결혼하신 분이 예전에는 상당수 있었던 것 같다.

시골에서 농사 짓고 있는 먼 친척 중에서도

통일교를 통해 일본인과 결혼했다는 소식을 들은 기억이 있다.



가끔 국제 결혼 커플에 관련된 데이타를 신문이나 티브이를 통해 본 적이 있다.

중국인 배우자와 결혼한 케이스가 압도적으로 많고,

다음으로 일본인 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아무래도 통일교의 국제 결혼 주선이 한몫 단단히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예전에 통일교의 국제결혼 주선이 없어졌다는 이야기 들은 적이 없다.

뭐,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으리라 생각된다.

 서로간에 많은  이해와 노력이 필요한 국제결혼.

우리의 경우 오랜 만남을 통해 결혼했지만,

사실 아직도 아내에 대해 백프로 이해했다고 말할 수 없는 것도 사실.

통일교는 종교라는 공통분모가 있어 서로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겠지만,

나와 같은 필부는 실생활에 부딪히는 다양한 고난이 더 크게 다가올 것 같다.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곰돌이
    • 2008.09.27 10:57
    아...

    통일교내에서, 한일간에 결혼을 많이 주선한 적이 있었군요..


    통일교내에서 결혼하신 분들이, 최소한 종교는 같을테니...

    어찌되었든, 잘 사시길 축원드립니다.

    사랑도 무럭무럭 자라나기를...........


    도꾸리님.마키님 두분도 사랑 변치 말고, 오래오래 행.복.하게 잘 사시길^^*
    • 그렇네요~
      종교라는 힘~

      곰돌이님이 항상 지켜봐주시니, 앞으로 더욱 열심히 살아야 할 듯~
      아자아자~
    • 2008.09.27 11:04
    비밀댓글입니다
    • 넵~
      조언 감사합니다~

      그러고보니 살짝 걱정이~~~
      ㅋㅋㅋ

      붉은매님 글 기대됩니다~
      어여 보여주세요~~
  1. 제가 미국에서 유학당시에 그 지역이 통일교로 유명했었는데요. 주로 베트남인들이 많았지만, 백인들도 생각외로 많이 통일교를 믿더군요.. 그런데 신기한건 통일교에서는 무조건 한국인 남자가 최고의 신랑감이라는것.. 교주가 한국인이다 보니 한국에대한 환상이 상당히 강하더라구요.. 같이 얘기할때는 한국을 그렇게 생각해주니 고마웠지만.. 어느 순간에는 섬뜩하더라구요.. ;;
    같은 기숙사에서 공부하던 형님이 통일교 장학생이었는데.. 그분도 나중에 일본인 와이프 얻어서 결혼하더군요.
    • 웹초보님 안녕하세요~
      테터 게시판에서 뵙고 처음인듯`
      앞으로 자주 뵐께요~
      아자아자~
  2. 인연이라는 삶의 선물로 소중하게
    아름답게 살아가는 그 하나의 모습으로
    모든 분들이 행복하시면 좋겠습니다.

    국적 그리고 생활은 다르지만 사랑으로 이루어진
    가정엔 늘 소중함이 가득 하실 거라는 믿음.
    늘 행복 하시길요...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앞으로 조금 더 책임감 있게 살아야 겠다는 생각이
      bluebear님 글 읽으니 든다는.


      아자아자
    • Favicon of http://lifedaegu.com/ BlogIcon JK
    • 2008.09.27 17:26
    예전에 무슨 운동장에선가 열린 통일교 합동 결혼식 사진을 보고는 놀란 적이 있었는데, 요즘은 없어졌나보군요.

    아직 미혼이라 그런지, 결혼 전제조건으로 종교를 두는 사람들을 보면 이해가 가질 않더군요. ^^;;;
    • 아, 저도 주어들은거라...
      정확한 것은 잘 모르겠어요.

      그러고보니 저도 비슷한 사진을 본듯~~
      어디서 봤더라...
      가물가물~
  3. 요즘에도 통일교의 국제결혼(한국+외국)은 많다고 들었습니다.
    통일교...우리나라선 듣기만 하는 정도지만 일본은 영향도 있고, 문제도 있고...

    가족이 통일교에 빠져서 가정이 풍지박산 났단 이야기가 이리저리 꽤나 들리던...=_=);;;

    사이비종교들의 특성이 현재의 삶을 불행하다고 느끼도록 유도한다는 점이죠.
    자나께나 사이비 조심. 지난 사이비도 다시보자!
    • 통일교가 민감한 사안이라고 어느 분이 조언을!
      머, 저야 그닥 관심이 없는지라...
      안 좋은 이야기는 저도 자주 들었던 것 같아요.
  4. 갑자기 결혼을 하려면 통일교를 믿어봐야 겠다는 엉뚱한 생각이 드는군요...ㅡㅡ;;
    • 아...
      그것도 한 방법일 수 있을듯...
      에궁..
  5. 일본과 전혀 인연이 없어보이는데 한일간의 국제결혼을 했다면 통일교일 가능성이 좀 높을듯 싶네요. 저는 무교라서 그런 사람들의 심리를 전혀 이해못하겠지만요.....
    • 이래저래 통일교에 대한 이야기를 주변에서 접하네요.
      머, 그래서 포스팅을!!
    • 깔깔마녀
    • 2008.09.29 21:43
    아직도 비공개적으로 통일교 국제결혼을 하는 걸로 알고 있어요. 주변에 일본인 외에 많은 외국 여성들이(남성과 한국여성은 거의 없더군요) 통일교로 결혼한 케이스더군요.
    한때는 농촌총각들이 결혼하기 위해 통일교에 가입한 경우도 있다더군요. 외국에서 한국인이 되기를 강요받으며 산다는 것이 참 힘들거에요.
    • 아, 그렇군요~
      나름대로 이유야 존재하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조금...
    • 안태현
    • 2008.10.09 01:19
    저는 통일교 2세인데요 저희부모님도 한일가정인데요
    화목하고좋고요 잘정하주신것같아요
    • 박혜연
    • 2009.11.06 20:43
    통일교에서 맺어준커플이라고 다 불행한거는 아닙니다! 여느 보통가정하고 다를바없구요! 통일교 문선명교주의 막내아들인 문형진교주인가? 그분은 만으로 30세밖에 안되었는데 벌써 5자녀의 아빠더군요? 근데 아이가 많은 훈남조기품절인 사람치고는 여느 젊은이들과 다를바없는 평범한사람이더군요?
    • 2010.11.09 17:05
    비밀댓글입니다
    • 김대운
    • 2011.06.22 17:57
    저는 통일교에서 일본여성과 결혼(축복)해서 아기 낳고 잘 살고 있습니다.
    일본와이프는 큐슈대학원 약학과를 졸업했고 저는 전문대를 졸업했지만 학력갭으로 인한 불편함보다 일본여성은 겸손 과 배려를 해주었으며 별 잘난 조건 없는 저에게 순종하는 모습에 저 또한 많이 착해졌지요 종교의 힘인지 일본인의 습성인지는 모르지만 절대 후회하지 않고 배울점도 많은것 같아 새로운 경험에 약간의 스릴도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