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과 속이 다른 일본 - 아내의 속마음을 알고싶다!

Posted by 도꾸리
2008.10.27 16:12 일본생활(08년~12년)/LIFE

아내와 결혼한지 3년이 넘었다.

아내가 외국인이라 특별히 어려움을 당하거나 곤란한 일을 경험한 적은 아직 없는 것 같다.

다만, 해외 나갈 때 세관에서 다른 줄을 서야 한다거나,

혹은, 도야마 방언으로 아내가 처가댁 식구들과 이야기할 때면

왠지모를 거리감을 느끼곤 한다는...




아내와 함께 살면서 가장 어려운 것

아무래도 혼네(本音)와 타테마에(建前)를 분간해 내는 것이 아닐까 한다.

혼네란 속마음,

타테마에란 혼네를 숨기고 겉으로 드러낸 마음을 말한다.

아내의 혼네와 타테마에를 구별해 내는데 한참 걸렸다.

아니, 아직까지도 잘 구별못한다.

아내가 하는 말이 진심인지 그렇지 않은지를 말이다.

<다른 일본 이야기>
일본, 우산들고 자전거 타면 벌금 60만원!
태양광으로 자전거 공기 충전하는 나라
콩뿌리는 날! 일본 세츠분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에서의 일이다.

퇴근하는데 베이커리 앞을 지나게 되었다.

아내에게 전화해 어떤 케익이 좋냐고 물어봤다.

아내는 괜찮다면 그냥 오라고 한다.

몇 번이나 물어봤지만, 계속 케익을 사지 말고 그냥 오라는 아내.

사지 말라고 하니, 아무것도 안사고 그냥 갔다.

하지만, 아내의 사지 말라는 이야기는 거짓이었다.

먹고 싶었지만, 본인만 좋아하는 것(실제로 난 케익을 별로 안 좋아한다)을

사오라고 부탁하기가 미안하니깐 그냥 오라고 한 것이었다.

이런 것도 모르고 빈손으로 들어갔으니, 아내가 조금 서운해 했음을 두말할 나위없다.




내가 무심한 것인가?

아니면, 정확한 의사를 나에게 전달하지 않은 아내가 문제인가?

부부사이이니 누구의 잘잘못이 있겠느냐만은,

결혼 초기에는 이런 것 때문에 다투기도 했다.

일본인은 도대체 왜그리 속마음을 안보여주냐는 것이 나의 주된 물음이었고,

한국인은 왜그리 직설적으로 물어보냐는 것이 아내의 질문이었다.  




일본에서 얼마 전 일이다.

저녁에 갑자기 비가 오기 시작했다.

나는 벌써 집에 돌아왔고, 아내는 아직 퇴근 전이다.

아내는 우산을 가져가지 않았다.

역까지 마중나가기 위해 아내에게 전화를 했다.

아내는 역시나 오지 말라고 한다.

도보로 10분 거리이니 그냥 뛰어가거나 인근 편의점에서 우산을 사면 된다고 한다.

몇 번이나 "혼네?, 타테마에?"를 물어봐도 아내는 계속 혼네라고 한다.

그래서 처음에는 마중 안 나가려고 했다.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도 내 질문이 너무 바보 같았다.

본심을 잘 표현 못하는 아내에게,

"진짜야?"라고 물어봤자 대답은 진짜가 아닐수 있으니 말이다.
 
그래서 결국에는 우산을 들고 아내가 도착할 시간쯤에 역에 나갔다.

개찰구를 나오며 나를 발견하자 환하게 웃던 아내.

그리고 한 마디.

"드디어 혼네를 아셨군요!!"



여러분은 아내의 속마음을 얼마나 아시나요?

반대로 아내분은 남편의 속마음을 얼마나 아시나요?

전, 한 70% 정도? 아니, 반은 맞출수 있을려나~

여전히 어려운 아내의 속마음.

언제쯤 알 수 있을지... 속마음을 알려달라니깐요!!!

<다른 일본 이야기>
일본, 우산들고 자전거 타면 벌금 60만원!
태양광으로 자전거 공기 충전하는 나라
콩뿌리는 날! 일본 세츠분 이야기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이현
    • 2008.10.28 11:04 신고
    여자인 제가 봐도, 위의 두 예는.. 혼네를 알기가 어려운데요..
    요즘 한국에서도, 가족끼리, 부부끼리 속터놓고 얘기하기 운동 (?) 뭐 이런거 하쟎아요.
    서로 당연하게는 아니고, 조심스럽게, 그러나 솔직하게 원하는 걸 얘기하는게
    좋은거 같아요. ...
    어쩜 혼네는... 거절 당하는게 두려워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아,, 혹시라고 문화적인걸 폄하하려는 의도는 아니니까, 오해는 마시고요. ^^
    • 거절 당하는 것이 두려워서도 있을듯 합니다.
  2. 일본을 분석해서 돈 많이 버는 대부분의 책들이......
    일본인의 마음은 '혼테'와 '타테마에'의 단 두가지만으로 구분된다고 친절하게 일본어까지 써가면서......
    처음부터 딱 결론을 내리고 있어서 자꾸 그런 생각을 가지게 되는건 아닐까요~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속은 모른다는 옛 말이 있듯이 진짜 마음을 아는것은 불가능한듯 싶네요.....때론 자기 자신 맘도 잘 모를때도 있는데 말이죠~ ㅎㅎ

    직설적으로 흑이냐 백이냐를 분석하려고 하기 보단 편한 마음으로 있는 그대로를 대하는건 어떨까요~
    • 사람 마음 아는 것은 정말 힘든 것 같아요~
  3. 하물며 한국에서조차 혼네와 다테마에를 분간하기 힘든데...^^ㆀ

    저는 와이프의 생각을 솔직히 40%정도도 이해를 못하는걱 같습니다. 너무 무심한거 같기도 하고...
    지금 10년가까이 되었는데..아직도 이러니..ㅋㅋㅋ
    하지만 눈치로 감을 잡을수는 있으니 그걸로 버티고 있는지도...
    도꾸리님도 조금 더 살다보면 그렇게 되실거에요..^_^
    • 그렇네요~
      글고보니, 이래저래 분간하기 힘든 혼네와 다테마에~
      어려워요~
  4. 어려운 선문답 내셨읍니다

    1. 말과 다른 여자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 ?
    가장 크고 화려한 것을 사주고 싶은 것이 남자의 마음이지만 여자는 사랑받는다고 느껴지는 작은 배려에 감동합니다...문 열어주고, 비오면 우산 씌어주고, 차문 열어주고 닫고, 물건 들어주는...작은 거부터...한편으론 아빠와 같이 역활도 해줘야 되고.....확실한 의견을 내고 리더쉽도 보여줘야 되고...아뭏든 끊임없는 애정을 보여 줘야 합니다 그러나 맺고 자르기를 못하면 무시당합니다 ㅡ,.-"

    2. 일본인의 진짜 속마음은 뭘까 ?
    말통하지 않는 짐승도 사람의 속마음을 뚫어 봄니다
    문제는 소통의 차이. 직접적으로 표현하는 한국인 소심하고 돌려서 표현을 하는 일본인....
    일례로 일본녀에게 사랑해~ 하면서 빨간장미한다발 주면 한국과는 반응이 다릅니다
    꺄오 ~ 하며 바닥을 떼굴 떼굴 구르데요....난 뭐 잘 못한줄 알고 식은땀 흘렸읍니다
    너무 좋아서 그랬답디다 *,.*;
    다른 한 쪽은 너무 직접적이여서 역겹다는 반응이었읍죠 쳇__
    그러나
    한국남자의 '사랑한다 오빠만 믿어라 ~'는 말이 너무 달콤하답니다
    이상 레오의 경험이었음돠 ~
    • 바나나
    • 2008.10.28 21:16 신고
    어느 나라 여성이라도 남자친구 혹은 남편이 있는 여성이라면 도꾸리님 아내분과 같은 말을 할 것입니다^^ 혼네인지 타테마에인지 너무 깊히 생각하지 마세요~ 이렇게 행동하면 아내가 기뻐할 것이다- 라는 것만 생각하시고 행동하시면 분명 아내분은 언제나 기뻐 하실 거에요^^
    • 뵨태중년
    • 2008.10.29 00:02 신고
    하하하하하하하~~~
    어쩌라는건지.....ㅡㅡ;;;;;

    당황스럽겠어요~~그래도....절반 내지는 70% 정도 알고 계시다니...존경할 따름입니다.

    전 여자 친구랑 5년 가까이 사귀고 있는데....도통,...아무것도 모르겠던걸요~

    제가 무딘건가요 아니면 여자친구가 속내를 안보여줘서 그런걸까요??

    ㅡㅡ;;; 역시 여자와 남자는 뭐가 틀려도 틀린가봐요...ㅜㅜ
    • 라코스테
    • 2008.10.29 02:32 신고
    원래 여자가 그렇습니다 -_-;;
  5. 한일커플인데.. 좋은 정보 얻었습니다. 저도 이거 알게모르게 그냥 넘어간게 많지 않았을까..싶네요.. ㅠ.ㅠ 좀 더 많이 신경써줘야겠어요.
    • monomono
    • 2008.10.31 00:07 신고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그냥 눈팅만 하다가 처음으로 글을 남기네요^^
    저도 한녀일남 한일커플인데요;; 일본사람은 꼭 혼네, 타테마에를 가지고 있다는 건 편견인것 같아요 우리 말에도 겉다르고 속다르다는 표현이 있는 것 처럼 그걸 혼네 타테마에라고 표현하는 것뿐인 것 같습니다^^;; 한국사람이라고 모든 것을 스트레이트로 표현하진않죠;;
    저 같은 경우엔 도꾸리님과 반댄데요 제가 애매한 대답을 하거나 아니라고 하면 일본인 남친은 답답해하죠 어느쪽이 진짜냐고 하면서요^^:;그냥 성격탓이 아닐런지요ㅎㅎ;;
    • 사람의 차이가 있으니깐요.
      일본인이 유독 이런 점이 심한건 맞는것 같아요~
  6. 저마음은 일본 한국을 떠나서 여자들의 마음이 다 비슷한것 같아요.^^
    그런데 부인께서도 블로그를 보시나요?^^
    • 젬마
    • 2008.11.12 01:36 신고
    윗분들 말씀 모두 맞는 거 같아요. 한국과 일본의 차이가 아니라...
    그치만 도꾸리님과 아내분에게 약간은 여우스러움이 부족하지 않은가...^^;
    도꾸리님은 아내에게 굳이 답을 묻지 말고 아내가 좋아할 만한 일들을 해주면 되구...
    아내분은 남편 답답하게만 하지 말고 속을 살며시 비추며 눈치없는 남편을 배려하면 좋을거 같아요...
    그리고 전 도꾸리님 정도로 답을 원할땐 확실히 말하고 원망도 없는 여자랍니다. 그래서 남편이 제 속마음을 읽어주려는 노력이나 관심이 점점 사라지는 거 같아요. 어쩌면 아내분은 여성적이 매력이 많으신
  7. 저역시 프랑스인 남편과의 언어의 차이점이나 사고체계의 차이점으로 비슷한 경우를 겪은경우가 종조있읍니다.
    여자와 남자의 차이도 크지만, 역시나 사회나 문화의 차이점도 어쩔수 없이 큰 장벽이기도 하지요. 그렇지만 역시나 진심은 통하게 마련인거 아니겠읍니까.. 눈으로 가슴으로 말입니다.^^ 늘 행복하세요~
    • 지나가다
    • 2008.11.24 13:46 신고
    이건 혼네 다테마에를 떠나서 여성어법 문제인 거 같은데요.... 흠 ㅡ,.ㅡ
  8. 복잡하게 생각할 필요 있나요? 내가 진심이면 되는 것을..
    • 그냥
    • 2009.02.25 10:25 신고
    내가만약 아내입장이라면 어떤 것을 더 좋아할까 생각하면 될듯.
    입장바꿔생각해보셔요
  9. 오오 뭔가 생각할 여지를 주는글인듯...일본여자도 괞찬군요
    • 레디
    • 2009.03.19 10:56 신고
    일본만 그런거 아닌것 같아요. 여자는 다 그러지 않을까요? ^^: 저도 똑같은 경험있습니다. 아직도 잘 모르겠네요.
    • 쩝..어렵네요...
    • 2009.04.17 16:15 신고
    제 남친은 일본인인데 완전 직설적..전 한국인이지만 완전 돌려돌려 말하는 스타일... 아마 국적차이보다는 성별차이일지도 모르겠네요...
  10. 전 한국한국커플인데도-_-;;;
    남친님의 속을 알 수 없어 가끔 혼자 속 앓이를 한답니다..ㅠㅠ
    사람과 사람이 만난다는 건..확실히 어려운 것 같아요.
    내 속을 갈라 심장을 보여줄 수는 없는 한
    누구를 만나도 겪을 법하다는 생각이 드는 일례라고 생각되요^^;
  11. 그건 일본여지라서가 아니라 그냥 여자 특정상 그런거임 한국여자가 예의가 없는거지 보통은 예상거절이란게 있음 그리고 남자는 눈칫것 하면됨
    • 근데 관찰의 힘이라는 책에서 읽었는데 일본인 자체가 남한테 피해를 주기 싫어한다는데 제가볼땐 남편분이 저정도로 물어봤는데 저런식으로 반응한다는건 공통된 여자특성이라고 볼 수 없는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