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연수, 수련에 빠진 모네, 그리고 오츠카 국제미술관

Posted by 도꾸리
2010.09.25 14:51 여행/2010 도쿠시마

오츠카 국제미술관 한쪽에 작은 정원이 있다. 맛난 차와 케익류도 팔고 있는 카페를 지나 안쪽으로 들어가면 정원이 나오는데, 이름이 멋지다. 모네의 수련.

클로드 모네는 인상주의 화가의 대명사다. 아니, 중고등학교 미술시간에 그렇게 배운 것 같다. 미술에 문외한인 나에게 그의 작품은 단지, 흐리멍텅한 파스텔톤 그림으로 다가올뿐. 이런 그의 작품을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모네의 수련이라 명명된 정원이다.

<관련글>
시코쿠/카가와 - 세토우치 국제예술제, 배위에 기린이 있는 이유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모네의 장소임을 분명히 하고 있었다. 팻말로 모네의 수련(Monet's nympheas)이란 이름이 이를 증명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에 들어서자 바로 수련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단지, 수련이 필 시기가 아닌 것이 아쉬웠다. 연못을 따라 테이블이 놓여 있는데, 시간만 허락한다면 저곳에 앉아 차라도 한 잔 하고 싶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은 배우 오연수가 화보 촬영한 공간. 시코쿠 초청으로 '오연수의 예술기행' 비슷하게 이곳저곳 돌아다녔는데, 그 중 한 곳이 바로 오츠카 국제미술관의 모네의 수련이다. 저 의자에 앉아 먼 곳을 응시하며 사진을 찍은 배우 오연수.

사진 뒷편 벽면에 있는 작품이 바로 모네의 '수련'이란 작품이다. 역시나 원판을 도자기 판화로 재현한 작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나마 수련이 몇그루 저렇게 피어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원 저편에는 한적한 어촌마을 풍경이 내 눈을 즐겁게 해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케익류 2종류와 커피가 세트로 650엔이다. 멋진 전망을 즐기며 친한 친구와의 즐거운 대화를 나누기에 딱 좋은 곳이다.
 


[일본/시코쿠 여행] - 시코쿠/도쿠시마 - 나루토해협의 소용돌이, 얼마나 클까?
[일본/시코쿠 여행] - 시코쿠여행/카가와- 예술과 동거하는 섬, 오기지마!
[일본/시코쿠 여행] - 올리브가 들어간 사이다, 무슨 맛일까?
[일본/시코쿠 여행] - 시코쿠/카가와 - 세계에서 가장 예쁜 티켓판매소, 오기지마의 혼!
[일본/시코쿠 여행] - 시코쿠/도쿠시마 -시코쿠 여행, 가슴떨리는 첫출발
[일본/시코쿠 여행] - 도쿠시마, 일본 여행의 숨은 명소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와! 제가 일등이네요!
    역시 트윗 팔로우하니까 이런게 좋네요.
    물론 컴옆에 없을때야 별 수 없지만...
    저 연못옆에서 커피 마시는 기분 정말 좋겠어요.
  2. 전 드라마에 나온 장소인줄 알았습니다
    오연수라고 해서 최근에 촬영을 한 '나쁜 남자'인줄 알았어요
    아... 오연수는 일본에서 촬영을 안 했었나 ㅎㅎㅎ
  3. 현대적인 분위기와 자연이 잘 어우러진 곳이네요~~
    도꾸리님 너무 오랜만에 방문이네요 ㅠㅠ
    축석 연휴는 잘 보내셨죠~~
  4. 아 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5. 항상 재밌게 읽고 있습니다. 근데 클로드 모네는 남자인줄 알고 있습니다만..
    • 쓴 저도 웃음이 나오더군요..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한 것인지...
      ㅋㅋ

      수정했습니다~
      지적 감사합니다~
  6. 물론 컴옆에 없을때야 별 수 없지만...
    저 연못옆에서 커피 마시는 기분 정말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