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장감 최고, 태국 무에타이 경기장에 가다!

Posted by 도꾸리
2010.09.08 09:01 여행/2010 태국

전투에 사용되었던 실전무술 무에타이, 영화나 K-1과 같은 무대에서 볼 수 있는 무에타이도 상당히 거칠다. 이런 무에타이를 직접 볼 기회가 있었다. 장소는 태국 방콕의 랏담넌 무에타이 경기장. 룸피니 경기장과 더불어 방콕에서 외국인이 무에타이를 볼 수 있는 가장 유명한 곳이다.

<관련글>
옹박의 나라 태국, 무에타이를 말하다!
세계 최강 격투기, 무에타이 경기를 직접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시가 조금 넘어 경기장에 도착했다. 랏담넌 무에타이 경기장은 배낭여행자의 천국 카오산 인근에 있다. 카오산에서 택시로 40~50밧 정도면 갈 수 있다. 경기장 앞에는 이미 많은 사람으로 붐볐다. 첫 경기는 이미 시작한 상태였지만, 다들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 분위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평일 첫 경기는 6시부터 시작하지만, 초반 경기는 주로 어린 선수들의 데뷔 무대다. 좀 이름있는 성인 선수는 저녁 9시 이후의 메인이벤트에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표소에서 표를 구입했다. 경기에 따라 요금에 조금 변동이 있지만, 기본적으로 링사이드 2,000밧, 2층 1,500밧, 3층 1,000밧이다. 일등석인 링사이드 요금 2,000밧을 지금 환율로 계산하면 대략 75,000원 정도다. 현지 물가에 비추어본다면 상당히 비싼 편이지만, 무에타이 경기를 조금이라도 가까이에서 보기 위해 이 링사이드 티켓을 구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장 안으로 들어가기 전에 마사지실과 체중을 재는 곳을 지나게 된다. 무에타이 경기가 끝나면, 선수들은 이곳에 들러 스프레이 파스를 온몸에 뿌리며 경기로 혹사당한 근육을 풀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싸한 파스 냄새가 진동하는 와중에, 한쪽에서는 승리의 기쁨에 환호성을 외치는 승자가, 다른 한쪽에는 경기 결과의 아픔을 곱씹는 패자의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는 곳이다. 또한, 경기 당일 이른 새벽에는 깡마른 몸이지만 다부진 체격의 무에타이 선수가 체중계 위로 올라 몸무게 재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장한 사내들이 지키고 있는 입구를 지나 링사이드로 이동했다. 몸집은 비대했지만, 링사이드 티켓 소지자 대처는 신속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안내를 따라, 링사이드로 이동했고, 원하는 자리에 앉아 경기를 관전할 수 있었다. 링사이드에는 외국인 관광객이 많았다. 그룹으로 들어온 일본인 관광객과 이종격투기를 좋아하는 백인이 대부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링사이드 최대의 장점은 선수의 모든 것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는 것. 경기 시작 전 긴장한 선수의 표정, 경기 속 격렬한 몸동작으로 싸우는 모습 하나하나를 놓치고 싶지 않다면, 링사이드로 가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대방을 견제라도 하는 듯, 경기 시작 전 고개를 낮춘 체 상대방을 쏘아보는 모습을 링사이드에서 보고 있자면, 무섭다 못해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

<태국 관련글>
태국 오토바이는 몇인승? 여학생 4명이 탄 오토바이를 보고서...
 
태국에서 악어 통조림 직접 먹어보니... 
태국 수상시장에서 다이빙 소년을 만나다! 
솜사탕에서 술빵까지, 태국 시장의 다양한 먹거리!
껍질만 먹는 태국식 새끼돼지구이! 
방콕, 거대 코끼리상의 정체는? 
물총 쏘는 태국 최고의 축제, 쏭끄란! 
태국 대학생, 검정 교복을 입다! 탐마쌋 대학 탐방기~ 
만찬에 멋진 야경은 공짜, 방콕 디너크루즈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현장감이 넘치네요. 경기보는 느낌이 다를 것 같습니다. TV로 보는것과는 다르게..잘 보고 가요.
  2. TV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전 움찔거려서
    직접 본다면 깜짝 놀라지 않을까 싶네요~ ^^
    • 곰돌이
    • 2010.09.08 11:27 신고
    치고 받고 싸우는 경기를 싫어하는( 실은 무서워 합니다...ㅜㅜ) 저는....


    복싱도 싫어했고, 요즘 인기 있는 이종격투기도 싫어하고...


    태국 무예인 무에타이도 안 가봤지요...^^;;



    도꾸리님의 좋은 글. 사진으로나마... 간접 경험합니다 ~~~~ ^^*
    • 저도 한 번 보고서 깜딱 놀랐어요~
      어찌나 살벌한지...
      발차기 한 번에 바람이 슁슁 불더군요~~
      살벌~~~

      아자아자~~
      행복한 하루되세요`
  3. 비디오게임을 눈앞에서 보는 느낌이예요~
  4. 현장감이 대단하겠습니다 복싱신인왕전을 직접 관람했던 기억이 새록합니다

    한마디 ..무섭더군요 ..스포츠가 아니죠
  5. 무에타이라는 게 싸움이라는 실전에 있어서 아주 유용하다고 하더군요..
    근데 그것도 원조 무예가 있다고 하더군요.. 나름 도를 중요시한다고 할까요?
    무에타이는 실전용... 무에탁 인가.. 하는 건 도를 닦는 용? ^^
  6. 우와 온몸에 전율이 흘렀을거 같습니다...^^
    플라잉 하이킥 ㄷㄷ..^^
  7. 무에타이 무서워요 허허 ^^; 링사이드에서 보면
    정말 박진감이 최고일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