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박의 나라 태국, 무에타이를 말하다!

Posted by 도꾸리
2010.08.10 06:30 여행/2010 태국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국영화 ‘옹박’이 크게 히트한 적이 있다. 태국 무술인 무에타이의 활약이 주 내용인 옹박은, 대역 없이 모든 스턴트를 배우가 직접 해낸 것으로 유명하다. 인간의 몸을 통해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액션이라는 찬사와 더불어, 많은 팬을 만들었다. 이후, 옹박은 시리즈물로 새롭게 태어났으며, 옹박류의 다양한 태국 영화가 한국 극장에 상영되는 결과를 낳았다.

<관련글>
태국 대학생, 검정 교복을 입다! 탐마쌋 대학 탐방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타이복싱’이라고 불리는 ‘무에타이’, 세계 최강의 타격 필살기로 이종격투기 무대를 통해 일반인에게 그 이름을 각인시켰다. 일격필살을 노리는 현란한 발차기와 손동작의 화려함은 여타 다른 무술과는 많은 차이가 있어, 이를 배우고자 무에타이 도장을 찾는 이들도 제법 많다.

<관련글>
방콕 수상가옥, 물위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통계에 의하면 태국에 있는 무에타이 도장만 무려 6천 개가 넘는다고 한다. 또한, 이곳에서 무에타이를 수련하는 선수도 6만 명이 넘을 정도로, 태국 국민의 절대적인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태국 내에서도 빈곤계층이 많은 이산(동북부)지방에서는 일종의 입신양명 수단으로 많은 수련자가 무에타이를 배우고 있다. 큰 경기에서 승리하면 부와 명예를 동시에 거머쥘 수 있기 때문이다. 승리하기 위해 죽기 살기로 싸우는 그들의 눈빛을 보면, 이들의 경기에 대한 열정이 어느 정도인지 짐작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 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무에타이, 그 기원에 대해서 다양한 설이 존재하지만, 일반적으로 유타사트라 불리는 고대 태국의 군대 무술이 시초다. 가족과 나라를 지키기 위해 사용되었던 실전무술 무에타이는 이렇게 군대를 통해 태국 전역에 보급되었고, 지금은 대중 스포츠로서 태국 현지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도쿄 관련글>
도쿄라면에 대한 모든 것
신주쿠, 이것만 알고 떠나자!
도쿄 미래도시 오다이바는 어떤 곳?
도쿄 스가모, 어른들의 하라주쿠?
일본 오타쿠의 성지, 도쿄 아키하바라
아사쿠사,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좋아하는 곳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저 이종격투기도 좋아하는데, 최근엔 mma가 대세지만
    입식에선 무예타이가 기본인거 같더라구요.
    역시 삶을 위해 만들어지고 전해진 것이군요.
  2. 우리나라의 태권도는 워낙 신사적이라 공격적인 스포츠를 좋아하는 요즘 시대에서 다소 아쉬운 면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전세계적으로 널리 활용되는 것을 보면 그 뒤에 있는 정신 때문이 아닐까도 생각해봤습니다^^ㅎ
  3. 늘 일본 얘기만 듣다가 갑자기 태국 이야기가 나와 순간 당황했답니다 ^^;;;;
  4. 태국에서 무예타이를 배우고 있다는 외국 친구도 몇 명 봤어요 ^^
    대체 태국에 여행을 온 건지 아니면 체류하러 온 건지 ㅋㅋㅋ
    전 실제로 경기는 한번도 못 봤어요 ㅠ_ㅠ
  5. 오~~ 저도 실제로 경기 한번 보고 싶어요...^^
    아주 매력적이라고 하던데...^^

    행복한 하루 되세요~~
  6. 무에타이, 이거 첨에 볼땐 좀 정신 사납지만 은근 중독성이 있다고 하더군요.
    태국 가면 꼭 한번 볼거에요.~~
  7. 무에타이 가끔보면 무섭더군요, 상당히 파괴력이 있어 보이고, 실전 중심의 무술이라는
    생각이였는데, 유래가 천년이나 됐고, 군대무술이 시초란걸 첨알았습니다.
    • Aakom
    • 2010.08.10 18:19 신고
    현지 발음은 '무어이 타이'에 가깝습니다. '무어이'라는 말은 '무예'와 동일하게 사용합니다.
    즉 '태국 무예'가 됩니다. '낙 무어이'라고 하면 무예를 익히는 사람이고요.
    항상 재미있는 일본 소식과 태국 소식을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8. 실제로 훈련장 가보면 달라요
  9. 중국무술이 장풍이니 뭐니 하며 아무리 구라질 해도 ...무에타이보다 못하다고 하더군요

    어릴적엔 내공을 키워서 경공으로 휙휙 날라다니는 걸 꿈 꿨는데 ..그게 뻥이었습니다
  10. 무에타이 삼매경에 빠진 도꾸리님^^
  11. 다른 무술들은 무언가 의미를 부여하고, 자기 수련의 의미를 강조한다면, 무에타이는 보다 실전적인 무술인 것 같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