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모야, 히레카츠를 말하다!

Posted by 도꾸리
2010.06.21 09:50 일본생활(08년~12년)/도쿄 맛집

주변에 대학이 많은 짐보쵸, 덕분에 싸고 맛있는 식당이 제법 많다. 짐보쵸에서는 언론이나 책에 소개된 유명 맛집도 많지만, 골목골목 숨어 있는, 그래서 눈에 제법 안 띄는 곳도 많다. 오늘은 이러한 맛집중 이모야를 소개하고자 한다.

이모야란 이름을 가진 곳은 정확히 3곳이다. 텐푸라정식, 텐동, 그리고 돈카츠를 메뉴로 각각 다른 점포를 운영중이다. 원목으로 꾸민 점포 내부나 흰색 가운을 입은 직원들의 모습 등, 어떤 이모야를 가든 메뉴가 다를 뿐 서비스나 내부는 대동소이하다.

 - 텐푸라 정식, 이모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소개할 곳은 돈카츠 이모야. 메뉴는 돈카츠와 히레카츠, 단 2가지다. 오픈 키친 형태의 테이블석 밖에 없다. 튀겨놓은 돈카츠를 내놓는 것이 아니라, 주문과 동시에 돈카츠를 튀겨내기 때문에, 바로 만든 음식을 맛볼 수 있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짐보쵸에서 도쿄돔으로 향하는 길 주변에 이모야(いもや)란 이름의 노렌을 단 점포가 3곳. 오늘 소개할 곳은 돈카츠(とんかつ) 이모야다. 텐푸라 이모야나 텐동 이모야가 아님을 명심하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게 안으로 들어가면 직원이 물어본다.  "돈카츠데스까(とんかつですか)?". 몇 번 가봤지만 7대 3정도로 돈카츠를 주문하는 것 같다. 돈카츠 750엔, 히레카츠 950엔. 개인적으로는 양이 절대적으로 많은 히레카츠 추천. 주문한 적은 없지만, 밥이나 양배추는 무료로 추가 가능한 것 같다. 내가 먹고 있을 때도 주문할 때 밥이나 양배추를 곱배기로 달라고 하는 손님이 제법 많았다.

정식을 시키면 일단 뜨거운 녹차를 준다. 여름이건 겨울이건 무조건 뜨거운 녹차다. 기름진 음식을 먹을 때 찬 음료를 마시면 설사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더운데 뜨거운 녹차 준다고 너무 화내지 말자.

정식은 밥과 미소시루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제첩이 들어간 미소시루도 맛있고, 특히, 밥이 술술 넘어간다. 히레카츠와 돈카츠 모두 일반 돈카츠 전문점에 비해 한 수 위다. 바삭하게 튀겨진 재료, 특제 소스, 그리고 내부 분위기가 식욕을 자극한다. 이정도 재료에 이정도 가격으로 돈카츠나 히레카츠를 도쿄에서 맛볼 수 있다는 것 만으로 이곳을 방문할 가치는 충분하다.

히레카츠는 일단 볼륨감이 대박이다. 일반 돈카츠 전문점에서 파는 것에 비해 양이 적게는 2배, 많게는 3배 정도다. 돈카츠 정식에 비해 히레카츠 정식이 200엔 더 비싸지만, 무조건 히레카츠 추천이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바삭 바삭하면서도 속살이 씹히는 돈카츠의 맛을 느껴보고 싶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 기름진 음식에는 찬 음료가 좋지 않군요 ..하나 배웠습니다
    돼지고기는 안심이 부드럽고 맛있죠
    히레가쓰 추가요 ~
  3. 가끔 독일가면 일본음식점 들려 일본 돈카츠 먹고 온답니다.
    사진을 보니 아침부터 돈카츠 생각이 나네요.ㅎ
    • 바나나
    • 2010.06.21 23:45 신고
    히야, 저는 당연히 히레카츠를 주문하겠습니다! :)
    절대적으로 양이 많다고하니, 아아 무지 먹고싶어라 ㅜㅜ
    녹차가 나온다고하니, 초밥을 먹을 때 초밥 하나 입에 넣고 차를 마시는 것과 같은,
    왠지 기름진 음식을 먹을 때 다음 한 입을 먹기 전에 입 속을 정화하는 것과 같은 기능(!) 인 것 같습니다~
    으으 배고픈 이 밤에, 야식이 땡기는 이 밤에,
    고문이셔요 도꾸리님~ ㅠㅠㅋㅋ
    • 이곳 히레카츠 죽여요~
      지난번에 집에서 이곳인근까지 걸어서 갔다는.
      무려 5시간이 걸렸죠~
      에고...또 먹고 싶어요~
  4. 그러고보니 중국 음식점에 가면
    한여름에도 뜨거운 차를 내주곤 하였습니다.
    시원한 물은 돈주고 사먹어야되는 ㄷㄷㄷㄷ
    깊은 뜻이 숨어있었군요! ㅎㅎ
    • S.J. Yoon
    • 2010.07.22 15:10 신고
    오늘 여기 가서 히레까츠 먹었습니다. 맛있었어요^^ 입에 들어가자마자 살살 녹습니다.

    심플하지만 돈까스의 가격대 성능비는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일본에서 천몇백엔 줘도 생각보다 맛없는 돈까스 집도 있는지라..

    평소에 자전거 타고 짐보쵸 가면 지로를 먹었지만 가면 기본 1시간은 기다려야 하고 해서 대체재를 찾고 있었는데 이모야가 딱 좋았습니다.

    다음에는 돈까츠를 시도해볼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