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접대부 순위가 있는 신주쿠 카부키쵸에 가보니...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남자 접대부 순위가 있는 신주쿠 카부키쵸에 가보니...

Posted by 도꾸리
2009.11.04 07:48 일본생활(08년~12년)/도쿄 여행

도쿄여행 커뮤니티 

도쿄여행 연구소

cafe.naver.com/tokyotravellab


흔히 일본 최대의 환락가로 불리는 카부키쵸. 신주쿠 동쪽 출구에서 나와 스튜디오 알타를 지나 잡화점 돈키호테 뒷편에 위치하고 있다. 카부키쵸는 대만출신 화교의 재정적인 지원을 통해 원래는 문화의 중심지로 발전시킬 계획을 세웠던 곳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엔카의 전당 코마극장이난 영화를 상영하는 극장 등을 제외하고는 문화시설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곳으로 전락해버리고 말았다. 물론, 문화시설이 들어서야 할 곳에 술집,러브호텔,캬바레,호스트바 등의 풍속업소가 들어섰으며, 그 가짓수가 3천여 곳에 이를 정도로 명실상부한 일본 최대의 풍속타운이다.

<일본인 관련글>
- 일본 처가댁 3남매, 모두 동거를 경험하다!
- 일본 성인숍을 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부키쵸임을 알리는 아치. 저 뒷편으로 수많은 풍속업소가 들어서 있어 밤이면 휘황찬란한 네온사인으로 거리전체가 불야성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부키쵸 아치 안쪽으로 조금만 더 들어가면 호스트바를 선전하는 다양한 광고물을 볼 수 있다. 주로 업소의 얼굴마담이 이러한 광고에 등장하곤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밌는 것은 호스트 사진을 업소마다 선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름은 무엇이며, 생김새는 어떠한지, 경우에는 특기나 취미 등의 신상정보까지 적어놓은 경우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에 호스트 랭킹까지 매겨놓은 것을 보면 정말 기가찰 노릇이다. 그것도 얼굴을 당당히 들어낸체 말이다. 일본은 호스트를 주제로 한 드라마나 영화가 인기리에 상영되는 나라라는 것이 실감이 든다. 과연, 저렇게 얼굴 팔리고도 결혼할 수 있는지 궁금해진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진짜 김구라씨 같아요ㅎㅎ
    • 헐..
    • 2009.11.04 09:29 신고
    문화차이는 어쩔수없나봅니다..
    • 떳떳하군 멋지다
    • 2009.11.04 10:12 신고
    우리나라처럼 음지에서 음성적으로 하는거 보다 훨씬 낮네...

    어차피 없어지지 않을거면 합법적인 성풍속문화를 만들자...
    • 쯧쯧쯧......... 합법적으로 저러면 음성적으로 행하느게 없는줄 아시는군요...
      뭔가 착각하셨습니다.
      일본은요... 성매매가 불법입니다. 그래서 저렇게 합법적으로 기형화된 문화가 발달된거에요.... 아시겠습니까? 우리나라도 지금 기형적으로 변하고 있는 과정입니다. 그런데 저런 기형화된 문화를 받아들이면 정말 괴물같은 더러운 문화로 업그레이드 될 뿐이죠.
    • 키키
    • 2009.11.04 10:36 신고
    만화책에서 보던 일이 실제 있는거였군요
    • 아나도김구라봣는뎈ㅋㅋㅋㅋㅋㅋㅋㅋ
    • 2009.11.04 10:51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ㄷ나만본게아니었군화~
    • 저런
    • 2009.11.04 11:09 신고
    저 바닥은 최고가 아니면 먹고 살기힘들다는 전설이 있음
    • 낚시냐?
    • 2009.11.04 11:15 신고
    남자 접대부라고 다음 View제목에도 쓰란말이다..쫌
    다 여자인줄알고 클릭해서 들어올텐데..
    오늘 낚시 블로거들에게 몇번씩 낚이네 -_-
  3. 휘슬이라는 축구 만화에 주인공 형이 호스트로 나왔었는데.. 꽤 당연한 일이었었군요.
    • 마츠준여친
    • 2009.11.04 12:02 신고
    남자든 여자든 어딜가나 미모가 뛰어나면 확실히 플러스가 되는 거 같습니다.
  4. 우리나라 남자 유학생들 상당수가 저런 곳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더군요. 호기심인지 돈 때문인지..한때 뉴스에 난리 였죠.
      • MiHo
      • 2009.11.09 12:58 신고
      상당수라고 하는거는 좀 어패가 있습니다. 일부라고 해야 맞을 것 같습니다. 언론에는 1을 10처럼 부풀리는게 다분히 있죠. 시급 구백엔.천엔 받고 열심히 바이트하면서 유학생활하는 사람이 훨씬 많습니다. 일본유학생들을 너무 오해하지 않았으면 해요. 그런 부풀려진 언론때문에, 특히나 나이드신 어른들은 일본 가면 큰일 나는줄 알죠. 정신 똑바로 박힌 학생들은 절대 저런 곳 안갑니다.
  5. 김구라,홍경인,봉태규 ㅋㅋ;;
  6. 헉...정말 대단한 나라네요...
    설마 우린 따라하지 않겠지요?
    • 추억이 방울방울..ㅎ
    • 2009.11.04 12:40 신고
    우와~~ 정말 오랫만에 보는 다이아나~~ ㅎ 아직도 있구나..ㅎ 저 바로 옆에 하얀집이란 한국식당이있었는데..ㅎ 지금도 있는지 모르겠지만..98년 99년도쯤 그곳에 있었다는..ㅎㅎ
    그때 당시 저 가게 호스트 넘버원이 생일날 울가게 와서 동료들이랑 밥먹구 갔는데..그날 온손님들이 만엔짜리로 목걸이 만들어 줬다는..(대략 한 칠팔십장은 족히 되어보이던..ㅎ)
    친하게 지내던 넘들이 몇녀석 있었는데..잘나가는 호스트중엔 람보르기니 끌고 다니던 넘도 있었답니다..선물받은거라고 자랑질하던..ㅡㅡ;;; 여하튼 추억을 함 더듬어보고 갑니다..ㅎㅎㅎㅎ
  7. 한국사람에게는 조금 어색한 풍경이군요!
    가까우면서도 참 먼 나라, 일본인것 같습니다^^
    생각하는 것도, 느끼는것도 많이 다르네요 정말 ~
  8. 정말 우리랑은 다른 문화인거 같네요..
    차라리 이렇게 드러내놓는게 낫다고 해야할지..^^:
    • 져니
    • 2009.11.04 23:17 신고
    전 도꾸리님이 가게 안에 직접 들어가 보셨다고 하는줄 알았어요 ㅎㅎ
    일본에 온지 얼마 안되었을때 신주쿠에서 약속이 있다
    길을 잘못들어 갔었는데 ㅎㅎ 남자호스트 들이 여장을 하고
    (드레스에 가발에 왕관에 화장까지..ㅋㅋ) 명함 나눠주고 있던데
    너무 신기했었어요 ㅎㅎ
    근데 다 머리빨이예요 가까이서 보면 다들 -_-...
  9. 정말 별게 다있네요^^;
    저렇게 버젓히 대놓고.ㅎㅎ;
  10. 사진으로 보니 이색적인 풍경이네요.
    드라마나 애니메이션에서 카부키쵸에 대해 나온 거 본 적은 있는데;;; '-'
  11. 도쿄갔을때 저도 저 앞을 지나가 봤는데 정말 밤에는 혼자 다니기엔 좀 위험한 분위기였어요.
    그리고 도꾸리님 말처럼 얼굴을 저렇게 드러내는데 결혼 할 수 있을까요? (시골가서 하지않는 한 힘들 것 같은데..)
      • 쟤들은
      • 2009.11.06 11:06 신고
      과거는 과거일뿐...이렇게 생각할거예요.
      일부 상류층 외에는 별로 크게 구애받지 않는
      듯 합니다.
      그런데, 저도 몇 번 지나가다 보면 다들 참
      비리비리한 멸치 스타일이더라구요..-_-;;
      우리나라에선 절대 호스트 근처에도 갈 수 없는
      스타일이랄까요. 생긴 것도 우리나라에서 선호하는
      미남은 없고 의외로 평범..혹은 평범 이하 얼굴이
      많고 외모보다 성격이나 화술이 중요한가 봅니다.
  12. 저도 신주쿠에서 많이 놀랐던 부분이었어요.
    한국말 하는 아저씨들도 있고 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