껍질만 먹는 태국식 새끼돼지구이!

Posted by 도꾸리
2009.06.23 08:41 여행/2006 태국

대표적인 북경요리를 꼽으라면 아마 열에 아홉은 오리구이를 꼽을 것이다. 화로에서 표면이 노릇노릇해질 정도로 구워진 오리, 이 껍질을 얇게 썰어 춘장에 찍어 먹는 북경오리구이. 고기가 아닌 껍질 부위를 주로 먹기 때문에 조금 느끼한 것이 사실. 그래도 북경을 여행하는 많은 분들이 찾는 대표적인 요리다.

태국에도 이와 비슷한 음식이 있다. 바로 새끼돼지구이. 5~10kg 정도 나가는 어린 돼지를 내장은 발라내고 통째로 구워내는 음식. 오늘은 태국의 새끼돼지구이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끼돼지구이를 먹은 곳은 차이나타운. 야시장 골목에 들어서면 사진처럼 새끼돼지를 창에 꽂아 놓은 모습을 볼 수 있다. 내장을 발라낸 후 몸통을 좌우로 반듯하게 펼쳐놓고, 이를 유지하기 위해 가로로 지지대를 놓는다. 사실, 외관이 썩 보기 좋은 것은 아니다. 돼지의 일부분도 아니고 몸 전체를 저렇게 펼쳐놓은 것이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껍질을 태우지 않기 위해 오랫동안 돌려가며 굽는다. 북경오리의 그것처럼 껍질이 바삭하게 구워질 정도로. 사진처럼 얼굴, 4개의 다리, 여기에 꼬리까지 접시에 함께 나왔다.
 
소스로 춘장과 태국 된장소스가 함께 나왔다. 춘장이 북경오리 먹을 때도 나와서 그런지, 태국 된장소스에 비해 춘장을 더 많이 찍어 먹었다.

돼지껍질은 상당히 느끼한 편이다. 살코기가 살짝 붙어나오긴 하지만, 춘장의 힘만으로는 왠지 그 느끼함을 해소하기에는 부족했다. 북경오리처럼 밀전병이 나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순전히 껍질과 춘장의 맛으로 먹어야 했다. 기름이 입에서 흘러나올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이나타운 인근의 재래시장에서 찍은 사진. 돼지새끼구이는 껍질만 먹기 때문에 나머지는 이렇게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었다. 물론, 주문한 식당에서 껍질을 먹고 난 나머지를 이용해 추가요리를 주문할 수도 있다.

돼지새끼구이 가격은 900밧. 한화로 대략 35,000원 정도. 사실, 가격에 비해 맛이 그렇게 뛰어난 것이 아니다. 상당히 느끼하기 때문에 먹고 실망할 수도 있다. 해당 국가에서만 맛볼 수 있는 별미를 맛보았다는 것 정도에 만족해야 할 것 같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칠본신, 일본 민간신앙의 모든 것!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으흐흐 기름이 입에서 흘러나올 정도... 마구 땡기는건 저 뿐일까요? ㅎㅎ
    이래서 살이 안빠져요 ㅜㅜ 좋은 하루 보내시고요 ^^
  3. 으... 이가돼지 보기만 해도 입에서 스르르 녹을것 같습니다.
    침이 고이네요 ㅎ
  4. 맛있을거 같아요 ㅎㅎㅎ;;
  5. 우와 저도 북경오리구이는 많이 먹었는데...
    돼지통구이는 못먹었봤어요 ㄷㄷㄷ
    완전 사랑스러운데요~!
    근데 보기엔 맛있어보이는데.. 맛은 좀 그런가봐요;;;
    그래도 한번 꼭 먹어 보고 싶네요 ㅎㅎ
  6. 쫀독하니 맛있을 것 같네요+_+;;; 꿀꺽!
  7. 그럼.. 고기는 어케되죠?;;;
    • 홈즈
    • 2009.06.23 11:28 신고
    돼지 껍데기군요 ㅋㅋㅋ
  8. 고기는 김군의 집에 살포시 버리라고 이야기를..쿨럭..ㅋ
    어떤 고기든 김군네 집에선 김군이 껍질을 다 처리 한답니다..나는야 껍대기 처리반~ ^^
  9. 어우.. 중국 음식은 정말 함부로 먹어볼 용기가안나요.

    예전에 멋도 모르고 진짜 중국음식파는 진짜 짱개집에 갔다가..

    이건 뭐.. 다버리고 나왔던 기억이..
  10. 첫번째 사진 너무 무서워요. ㅋㅋ 헉 댓글에 김군님 껍데기 처리반 ㅋㅋㅋㅋㅋ
  11. 상당히 느끼하다니..
    저에게는 딱이군요 ㅋ

    전 오징어도 마요네즈를 찍어먹는;;

    그.. 일본영화에 나왔던 마요라면??
    (라면에 마요네즈를 넣은것)

    그것도 해 먹어보고 싶은 충동이.. ㅋ
  12. 음..비위약한 저는 패스할랍니다.ㅎㅎ
    설명만 들어도 좀...ㅎㅎ
    재미있는 음식소개 잘보고갑니다~
  13. 갑자기 껍데기 구이가 떠오르는.. @_@
    지난 번부터 태국에는 한 번 가봐야겠다고 벼르고 있는데.. 언제나 갈지.. @_@
    가게 되면 이 녀석도 꼭 한 번 먹어봐야겠군요. 그런데 왠지 저는 살코기도 추가 주문해서 같이 먹을 듯.. ㅋㅋ
  14. 없어서 못 먹읍니다아 ~
    근데 조금은 끔찍스런 모습입니다
  15. 이거 홍콩에서도 파티에서 꼭 나오는 메뉴네요.
    이게 복을 가져다 준다고 해서 결혼식 피로연때는 꼭 나오더라구요.
    유래에 대해서 한번 자세하게 포스팅해보겠습니다. ^^
  16. 한국에서 먹는 돼지껍데기를 생각해 볼 때
    그리 많이 느끼하지는 않을 것 같다는 생각도 해보는데요...ㅎㅎ
    한번쯤 먹어보고 싶습니다..
    잘보고 가요..^^
  17. 이걸 보니 그냥 베이징덕이 먹고 싶군요.
  18. 보기엔 맛있어 보이는데 맛은 별로인가봐요?^^:
  19. 저렇게 어린돼지를 먹는것은 그리 좋아보이지않습니다;;
    아기돼지는 너무 어린나이에 죽음을 알게됐네요..
    잘 보앗지만 먹어보고싶지는 않습니다
  20. 닭, 오리까지도..먹을수는 있는데 전 북경에서 베비돼지 통바베큐를 보고 끔직한 생각이 들더군요.그대로 새키돼지 한마리가 접시에 엎드려 있었어요.에미 품에서 젖먹던 새키를 꿱꿱 소리지르는 걸 붙잡아 들어 올려서..죽였겠죠.안죽이고 그냥 구었다면 더 끔찍하구요.약육 강식이고 잡아 먹는것이 세상의 논리지만 그래도 여러가지 생각이 떠올라 먹는건 고사하고 그 접시가 상위에 있는거 자체가 끔직했습니다. 아이를 낳고 난뒤엔 더 그러네요.모든 어린 동물들이 여린 생명들에게 고통을 주면서까지 육식의 즐거움을 맛볼 기분이 안나네요..다 자란 동물을 먹더라도 최대한 고통이 없이 죽었길 바라는 마음이 너무 오버한 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