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나를 감동시킨 그녀의 선물.

Posted by 도꾸리
2009.04.15 11:22 여행/여행이야기

캄보디아 시엠립이다. 시엠립은 앙코르왓으로 유명한 곳. 이번 시엠립 방문이 3번째다. 지난 2번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이번에는 아에 앙코르왓 3일 입장권을 구입했다.

방문 3일째 되는 날이었다. 다들 잘 알겠지만, 사실 비슷비슷한 모양의 유적을 3일 동안 둘러본다는 것이 말처럼 그렇게 재밌지만은 않다. 이때 이름 모를 유적지 어딘가에서  바로 그녀들을 만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문객이 뜸한 이 곳, 멀리서 나를 발견하더니 우루루 달려와 당당히 이렇게 말하더군.

'Give me one dallar'

어찌나 당돌하고 똘똘하게 말을 하는지, 내가 약간 당황할 정도였다.
그들의 목소리는 당연히 1달러를 줘야한다는 투로 말하고 있었다.

1달러짜리 지폐가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내가 주게되면 계속해서 구걸하게 될 것이란 것 잘 알고 있기에, 한국에서 가져온 전통문양 북마크로 대신했다. 하지만 이들의 집요한(?) 1달러 공세는 그치지 않았다. 급기야 이들을 떼어놓기로 마음먹은 나는 약간의 으름장도 놓아보고, 험한 표정도 지어보였다. 하지만 이들을 떼어놓기에는 역부족이었다.

그제서야 웃음이 나오더군.
이들의 집요한 1달러 공세 때문이 아니라, 이들의 순진함에.
과연 이들이 1달러의 가치를 알고 있을까?라는 의문과 함께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생각했다. 우선, 1달러는 주지않을 생각이었다. 다만, 이를 대체할 그 이상의 다른 무엇인가를 주고 싶었다. 사람에게서 느껴지는 따스함,포근함 머 이런 감정을 말이다.  그래서, 이들이 이 잡듯 내 머리를 뒤적여도 가만이 있고, 내 앞에서 자기들끼리 머라고 쑥덕쑥덕 거려도 가만히 웃고만 있고, 관리원인 듯한 사람이 와서 이들을 쫓아내려고 하면, 내가 막아주었다.
따뜻한 마음이란걸 전해주고 싶었다.

1달러 가치보다 큰, 그 무엇인가를 전해주고 싶었다.

이들과 함께한 시간도 꽤 흘렀다. 함께 온 가이드도 돌려보내야 하고, 일정 마무리도 해야할 것 같아 일어섰다. 이들도 이런 분위기를 눈치챘는지, 나에게 잠깐만 기다리라고 했다.그러더니 자기들끼리 앉아 무엇인가 한참을 끄적인다. 그리고 네모로 접은 그것을 나에게 건넸다.

선물이라고 했다.
자신들과 함께 놀아준 것에 대한.
그러면서 어서 펼쳐보라고 했다.
호기심어린 눈으로 나를 쳐다보며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장의 그림이었다. 자그마한 메모지에 그려진 꽃그림과 몇 가지 단색으로만 그려진 인물그림.

아마도 이들이 자신과 놀아준 나에게 줄 것이라고는 직접 그린 그림이 전부였을 것이다.비록 언어는 통하지 않지만, 자신들과 함께해준 나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었던것 같다.

직접 그린 그림에는 사람을 생각하는 마음이 담겨 있었다. 1달러 이상의 무엇인가를 주려다, 오히려 내가 이들에게서 더 큰 사랑을 받은셈.

아직도 그녀들은 이름 모를 앙코르왓 유적지에서 또다른 사람을 기다리고 있을까? 여전히 'give me one dallar'를 외치며 말이다. 그녀들이 그립다.

<일본 여행 바로가기>
- 일본 유명 온천 베스트 10
- 에키벤, 일본 여행의 또다른 즐거움!
- 도쿄 여행 선물 베스트 10
- 일본 온천에서 즐길 수 있는 모든 것!
- 도쿄, 유용한 각종 1일 승차권 목록
- 온천여행, 시즈오카 스이코엔
- 도쿄, 벚꽃 명소 베스트 5
- 오사카, 저렴한 숙소 목록
-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 10
- 일본 축제와 명절
- 도쿄 저렴한 숙소 목록
- 도쿄 전철 이것만 알고 떠나자
- 도쿄, 이것만은 꼭 해보자! 베스트 10
- 일본 종교 신도, 이것만 알고가자
- 일본 여행시 환전 이렇게 준비하자!
- 일본 덮밥, 돈부리를 먹자!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애들의 순수한 마음을 선물받으셨군요. ^^
    추억에 남는 그런 선물이셨겠어요.
    • 주용이네집 접속이 안되는 걸로 나오네요~
      무슨 문제라도...
    • 곰돌이
    • 2009.04.15 11:44 신고
    이얘가....

    캄보디아의 이효리네요^^*
    • 이효리보다 더 대단한 존재랍니다~~
      아자아자~
    • 져니
    • 2009.04.15 11:53 신고
    말한마디와 작은 미소는 생각보다 큰 힘을 가지고 있죠,,^^
  2. 아.. 마음이 따뜻해지는 여행기네요.
    감동.ㅠㅠ
  3. 동심에서 느껴지는 진심은 정말 뭐라 설명할 수 없는 순수함 이상인거 같습니다.
    저도 인도네시아 여행때 1달러 달라고 줄기 차게 쫓아 다니던 얘덜이 생각나네요..
    님처럼 보다 나은 방법을 찾았더라면 좋았을텐데..
    • 좋은 글 감사합니다~
      rss 등록했으니 앞으로 자주 뵐께요~
  4. 아, 저도 1달러의 악몽이 여전히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다 나쁜건 아니니까요.
    게다가 저런 선물까지 +_+
    띠용 ~ 입니다
  5. 캄보디아에도 저런 모습을 볼수 있군요.. 필리핀에서도 저런 모습을 쉽게 볼수 있었는데..
    착한고 이쁜 아이들의 모습에서 그런말을 들으니.. 안타깝더군요..
    도꾸리님의 행동과 아이들의 그림선물이 마음을 따뜻하게 합니다.^^
    • 날아라뽀님~
      앞으로 자주 뵐께요~
      rss 등록~~
  6. 386 세대에겐 먼 나라 얘기가 아닙니다

    미군차 보고 '기브미 씹던 껌~'하며 꼭 껌 받아 오던 동창 여자얘가 있었죠
  7. 와~ 이런 여행도 다니시는 군요.
    이렇게 여행 정보가 많은 블로그 였는데 왜 잘 몰랐을까요?ㅎㅎ
    일본 가기 전에 와 보았어야 했을것을.. ^^;;
    따뜻한 마음 아이들이 잘 알았을거에요.
    • 드자이너김군님 블로그도 rss 등록~
      앞으로 자주 뵐께요~
    • 깔깔마녀
    • 2009.04.15 16:59 신고
    저도 그림 받아서 잘 보관하고 있어요.
    • 깔깔마녀님 혹시 티스토리 운영안시겠어요?
      혹시 의향있으시면 제가 초대장 드릴께요~
  8. 참 슬픈 느낌으로 다가왔을 장면이
    님의 글을 통해서는 정감있게 여겨지네요.
    캄보디아 여행 잘보고 갑니다.
    •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릴께요.
      rss 등록 하고 왔어요~
  9.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사진이 멋져요. 아, 어딘가로 떠나고 시포라~~~
    • 기서맘님 감사합니다~
      앞으로 자주 뵐께요~
  10. 동남아 여행하다 보면 흔히 겪는 풍경인데, 남의 일 같지 않죠..
    불과 우리나라도 몇 십년 전에는 저랬으니 말입니다. ^^
    깁미어 쵸코렛! 오케이? ^^
  11. 반감습니다. 도꾸리님..올만에 뵙니다.
    캄보디아..까끔 가는 곳이지만.. 최근 경제한파로 인해.. 짖던 건물 그래로 있고..
    여전히... 어린 아이들이 거리를 배회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 오랜만이에요~
      태국 소식 궁금하면 바로 찾아가는 파팜님~
  12. 댓글을 남겨주셔서 찾아와봤는데 정말 따뜻한 블로그네요..
    제 블로그처럼 못난 곳만 보다가 여기 와보니 이런게 정말 블로그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 미자라지님도 rss 등록했으니 앞으로 자주 뵐께요~
      감사합니다~
  13. 부럽습니다~
    좋은곳만 다니시니...ㅎ
    • 더연
    • 2009.04.16 01:33 신고
    아아...캄보디아... 정말 순진한 사람들과 아이들이 있는곳이지요

    그들에게 물건의 최소단위 원달러^-^

    저도 앙꼬르왓에서 아이들에게 직접꺽어 휴지로감싼 꽃선물과 편지와 그림을 받았었죠

    그곳에 다시간다면 꼭 사고싶은게 있습니다 "I love cambodia"T셔츠!
  14.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 하루짱도 저렇게 컸으면 하네요.
    • 제가 스파르타로 교육을~
      물론 아내가 싫어하겠지만요...에궁..
  15. 아마도 댓글은 처음 남기는것 같네요^^
    도꾸리 란 닉네임 옛날 시골에서 털실로 짠 상의를 그렇게 불렀던것 같은데...
    혹시 그의미로 ?
    아니면 다른뜻이...
    •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rss 등록했으니 이제 자주 뵐 수 있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