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1불을 원한다고?

Posted by 도꾸리
2009.01.28 12:18 여행/여행이야기

베트남 하노이 인근 땀꼭을 여행할 때 있었던 일이다. 하노이에서 일일투어로 방문한 땀꼭, 본격적인 투어 전에 2곳의 중국 사당을 방문했다. 사당을 나오자 주변 경관이 마치 한폭의 수채화 같았다. 육지의 하롱베이라는 땀꼭의 명성에 걸맞게 멋진 모습을 연출해내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치를 즐기던 중 물소를 끌고온 아저씨와 딸 정도로 보이는 여자 아이를 발견했다. 베트남 꼬깔모자인 논을 쓰고 물소 위에 앉아 있는 모습이 상당히 이색적이었다.  함께 투어에 참여한 사람들이 너도나도 이 부녀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에 호응이라도 하는듯 부녀는 외국인을 위해 한껏 포즈를 취해주었다.

사진 찍기가 끝나자마다 문제가 발생했다. 아저씨가 갑자기 사진찍은 사람들에게 1불을 달라고 했던 것. 다들 갑작스런 아저씨의 돈 요구에 어쩔줄 몰라했다. 아저씨 입장에서는 애써서(알고 봤더니 매일 그곳에 나오는 분이었다는.) 옷도 차려입고 물소도 끌고와 사진 모델이 되었으니 응당 돈을 받아야 겠다는 거였다.

이해가 안가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조금 너무하다 싶은 정도로 집요하게 돈을 요구하던 아저씨. 결국 가장 가까이에서 찍은 백인이 돈을 지불하게 되었다. 돈을 주면서도 못마땅한지 얼굴을 잔뜩 찌푸린체 말이다.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 여행할 때 종종 만나게 되는 이런 모습.

Give me one dallar~~


과연 여러분들의 대처 방법은?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앞에 돈통이라도 있었으면 모를까 이런경우 저는 그냥 대충 생깐다가 정답일듯 합니다.. ㅎㅎ 아니면 현지돈 최소단위 지폐정도를 쥐어주던지요
  2. 아무 생각없이 찍었을텐데 돈을 요구하다니 많이 황당하겠어요.
  3. 재밌게 사시는 베트남 선비님 이시군요 ㅎㅎㅎ
  4. 뭐 베트남 사람이라고 초상권이 없는건 아닐테니까요. 1불이면 큰돈은 아닙니다만 저렇게 줘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왠지 아깝다라는 생각이 들긴 하겠네요.
  5. 굳이 배트남이 아니더라도, 예전에 로마에 여행갔을 때 콜로세움 앞에서 병사 옷을 입고 같이 사진을 찍어주더니만 갑자기 손을 내밀더군요. 돈 달라고...

    이젠 다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사진 찍는 것도 조심해야 할 시기라 안타깝죠... 갑자ㅣ 인도 애들이 그리워 집니다. =)
  6. 흐미...^o^;;;... 이런 경우가 다...
    그래도 좋은 사진 찍었으니...1불 정도는 웃으면서 건넬 수 있을 듯 해요^o^
  7. 저라면 당연히 웃으며 1달러를..^^
    차려입고 동물까지 대동하고 오는 모델인데.. 그 정도 모델비는 지불해야죠.ㅎㅎ
  8. 도꾸리님도 그러시겠지만...여행을 많이하다보면...돈을 요구할 사람인지 아닌지...
    상황파악이 분명히 되는듯 합니다.
    저는 그래서 그런 상황에서 사진을 안찍어요^^ 설령찍었더라도 돈은 안줍니다.
    돈을 주는순간...돈을 주고 찍어야 하는 순간...제 사진이 너무 초라해보일것 같아서요^^
  9. 망원으로 찍으면 돈을 안내도 되지 않을까요..^^;; ㅋㅋ
    • 너무 웃겨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10. 63빌딩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11. 귀가 안들리는척? 막 -_-;;; 아마..전 그냥 찌푸리고 줘버리고 말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도 들고요..ㅎㅎ
    명절 잘 보내셨씁니까!?
  12. ㅋㅋ 미국에서는 가끔 홈리스가 써먹는 방법이군요. 그래도 제가 본 홈리스분들은 모델로서 자부심을 갖고 계시던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