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새처럼 날아볼까?

Posted by 도꾸리
2008.12.27 10:54 여행/여행이야기

라오스 방비엥에 가면 새처럼 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방콕에서 만난 어느 나이든 여행자에게서 말이다.
자신은 날아보고자 했지만 기털 빠진 팔과 축 늘어진 다리로는
도저히 날 수 없었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당일 저녁 방콕에서 라오스 방비엥행 야간버스에 올라탔다.
방비엥 직행 버스가 없어 라오스 수도인 비엔티엔에 들려, 그곳에서 방비엥으로 가는 일정이다.

그렇게 만 하루를 달려 도착한 방비엥.
여느 여행처럼 숙소를 잡고 주변을 배회했다.
그리고 다음날 카약 투어에 참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어에 참여한 인원은 대략 15~20명.
왜 그런지는 잘 모르겠지만, 미국이나 유럽에서 온 백인을 보면 모두 비슷해 보였다.
샤프한 이미지에 눈은 부리부리 크고, 코는 오똑하다.
그리고 꽤 쿨한 느낌의 그들.
나와 인사한 백인이 같이 참여한 다른 중국인에게 내 이름을 부르는 것을 보니
그쪽 상황도 아마 나와 비슷한 것 같다.
 
새차게 흐르는 강 위로 카약을 탄체 한참을 내려갔다.
2인용 카약인데 함께 탄 한국분과 호흡을 못맞춰 몇 번 배가 뒤집히기도 했다.
그럴때마다 난 웃었지만, 같이 탄 한국인은 화를 냈다.
이유 있는 화일텐데 그 이유를 모르는 상황.
이럴 땐 그냥 모른척 지나가야 한다.
괜히 네가 잘했네, 잘못했네 말하기 시작하면 싸움으로 번지기 쉬우니 말이다.

점심을 먹고 한참을 더 가서야 클리프점핑 포인트에 도착했다.
한국어로 굳이 번역하자면 '절벽 뛰어내리기' 정도 될까?
이름이야 어떠랴, 그 의미만 전하면 될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약을 타고 온 백인들이 너도나도 뛰어내리기 시작한다.
즐거운 얼굴을 한체, 즐거운 비명을 지르며 말이다.
절벽이라고 해봤자 10m 정도니 나도 충분히 가능해 보인다.
하지만, 막상 점핑 포인트 인근에 도착하니 아래가 까마득해 보인다.
여태곳 지나온 강물 색깔이 갈색이라는 것을 절벽 위에 와서야 비로서 알게되었다.
새처럼 날아 강물로 떨어지면, 저 갈색 물이 내 벌려진 구멍 안을 비집고 모두 들어가겠지? 이런 생각에까지 미치게 되자 다리가 후들거린다.

내 다리에서 힘이 빠지고 있는 사이 백인들은 벌써 한 순배 돌아간 느낌이다.
여자건 남자건 모두 신난 얼굴이다.
하늘을 날 수 있다는 자부심인지
나를 쳐다보는 눈빛이 왠지 목장을 달리는 말을 쳐다보는 그것과 비슷하다.
드넓기는 하지만 어차피 한정된 곳에 갖혀지내는 사육된 말 말이다.

용기를 내보았다.
나에게 라오스에서 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해준 그 늙은 여행자를 떠올리며.
그의 날 수 없었다는 핑계는 왠지 나이가 들어서가 아니라,
용기가 없었기 때문은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고작 10m 밖에 안되는 높이임에도 말이다.

일단 안전조끼를 벗었다.
오만한 감정을 앞세운 어리석은 선택이었지만, 내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그리고 무작정 포인트 앞으로 갔다.
주변의 시선이 느껴진다.
비슷해 보이던 백인들이 이제는 각기 별개의 사람으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날았다.
파란 하늘과 흰 구름 아래로 말이다.
날고 있는 동안에는 그렇게 즐거울 수가 없었다.
날개의 파닥거림도 없었고, 힘빠진 다리의 허우적거림도 없었다.
그렇게 날기만 했다.
최소한 물에 떨어지기 전 그 몇 초 사이에는 말이다.

파랬던 하늘이 갑자기 갈색의 그것으로 변했다.
그리고 내 몸은 끝도 없이 아래로 내려가기 시작했다.
순간, 이대로 못 떠오르는 것 아냐?라는 생각이 내 머릿속을 스치고 갔다.
일순, 안전조끼를 안한 내 자신이 너무 바보같았고,
다른 한편으로 라오스에 오면 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해준 그 늙은 배낭여행자가 떠올랐고,그리고 순차적으로 온갓 잡영상이 내 머릿속을 스치고 지나갔다.

바닥을 찍은 내 몸은 아주 느리게 떠올랐다.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말이다.
누군가는 이것을 중력이라고 하겠지만,
나를 잡아당기는 힘은 내가 알고 있는 그 중력의 힘에 비해 너무 쎗다.

큰 숨을 내뿜으며 물 위에 떠오른 건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안아서다.
내가 아래에서 불안했던 그 모든 것들을 그들은 모르는 듯,
바깥세상은 여전히 그렇게 돌아가고 있었다.

하늘을 날 수 있다는 것은
지극한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임을 그제서야 깨달았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높은 곳에서의 다이빙은 참 ~ 거시기하죠
    ..
    감정조절이 잘 안됩니다 뛰고 나면 별 거 아닌데 말이죠 ㅋㅋ
    • 아직도 기억합니다.
      뛰어내리기전 망설였던 그 순간을~~
  2. 와.. 도꾸리님 글엔.. 여행도 있지만..
    낭만과 도꾸리님의 감성이 담겨져 있네요.

    읽고 있으니 라오스도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만 흑탕물은 좀 안습이네요. ㅎㅎㅎ

    잘보고 갑니다. 해외에 계신지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해외에 계시더라도 즐거운 크리스마스 되시길 바랍니다.
    메리크리스마스.
    • 감정을 넣은 것은 최근이라...
      앞으로 호응을 봐서 많이 넣을지를 결정~~

      감사합니다~
    • 혹.. 그런것도 생각하시는군요. ㅎㅎㅎ;;
      이왕이면 많이 넣어주세요. ㅎ
    • 곰돌이
    • 2008.12.24 17:09 신고
    참 멋있는 표현입니다..

    '하늘을 난다.! " ^^*


    정확하게는 떨.어.진.다 일텐데... 표현을 바꾸니, 아주 좋습니다.


    높이가 10 메타 정도면, 가장 공포를 느끼는 높이쟎아요...


    그 높이에서 공포를 안 느끼는 사람이 이상한 겁니다. ㅜㅜ

    도꾸리님이 공포를 느끼는 것이 지극히, 아 ~~~ 주 정상적인 것이지요

    도꾸리님과 같이 비행(?)을 했던, 분들이 좀 특이한 분들인가 봐요 ^^;;


    도꾸리님~~~

    메리 크리스마스 ~ 입니다~~~

    마키님도~~~



    덧붙혀, 새해에도 건강하세요~~~~
    • 늦었습니다~
      곰돌이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그러고보니 깔깔마녀님과 더불어 곰돌이님 알아온 지가 정말 오래된 것 같아요.

      이제는 마냥 가족처럼 느껴진다는...

      앞으로도 자주 뵐께요~

      감사합니다~
      • 깔깔마녀
      • 2008.12.27 00:58 신고
      제 이름이 등장하네요. ㅋ

      라오 다녀오셨어요??

      곰돌님은 태사랑에서 말걸면 자꾸 씹어요. ㅠ
  3. 즐거운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여행다녀 오셨나봐요 ^-^
    • 게으름 때문에...
      예전에 찍은 사진 지금에서야 올려요~~
      아자아자~
  4. 멋지네요.^^
    다이빙하는 청년 좋네요.
    도꾸리님 일본에서 크리스마스 맞이하시겠네요.^^
    즐겁게 보내세요~
    • 소나기님도 늦었지만 메리크리스마스입니다~
      아니 해피뉴이어라고 해야 할 듯`
      아자아자~
  5. 하늘을 날다. ㅋ 너무 좋네요. 편해 보여요.
    일본에서 따뜻한 크리스마스 보내고 계신가요? ㅋ
    • 추운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있습니다~
      어여어여 따뜻한 남쪽나라로 가야할텐데..
  6. 신선한 도전인데요. 연말 잘 마무리 하시길 바래요.
  7. 시판돈에서의 기억이 떠오르는 군요.. ㅋ
    • 저 똥물 때문에 나중에 죽을뻔했다는...에궁..
      평원닷컴님 반가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