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칸야마 와플즈 뷰라, 인기 와플 전문점

Posted by 도꾸리
2008.11.26 05:56 일본생활(08년~12년)/도쿄 맛집



다이칸야마 케슬스트릿에서 하치만도리로 이어진 나즈막한 비탈길, 이곳에 오면 기분 좋은 와플 굽는 냄새를 맡을 수 있다. 파니니라 불리는 이탈리아 샌드위치도 함께 팔지만, 가게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와플을 전문으로 하는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의 모 유명 가수가 방문했던 곳으로도 유명하다. 한국인이 많이 찾아 오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주인에게 그 사실을 알려주자, 그제서야 고개를 끄덕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장은 일반 가정집 분위기의 1,2층 매장과 야외 테라스로 나뉘어져 있다. 1층에는 중앙에 대형 테이블이 놓여져 있다. 이 테이블을 둘러싸고 앉아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와플을 먹는다. 남성 보다는 여성 고객이 압도적으로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물 밖에 야외 좌석이 마련되어 있다. 좁은 골목으로 지나다니는 사람들 모습도 구경할 수 있고, 조금 갑갑한 분위기의 실내보다는 개인적으로 더 선호하는 곳. 겨울에는 히터를 켜주고 무릎 담요를 준다. 담요를 무릎위에 올려 놓고 친구와 이야기 하는 재미가 쏠쏠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는 가능한 런치메뉴를 먹자. 플레인 와플과 스프, 간단한 샐러드, 그리고 음료가 제공되며 가격은 950엔. 이탈리아 샌드위치라 불리는 파니니는 950엔이다. 음료수는 비교적 비싼 편이서어 따로 주문할 경우 500~800엔 정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료 자체를 일본산만을 고집하고 토핑으로 뿌리는 메이플 시럽이나 카라멜 소스 등을 직접 만들어 사용하기 때문에 가격이 비싼 편이다. 하지만 맛 하나 만으로 다이칸야마뿐만 아니라 도쿄 내에서도 꽤 유명한 점포가 된 곳, 와플즈 뷰라(Waffle'S-beulah).

<관련 글>
2008/09/29 - [일본/도쿄 맛집] - 우동에 대한 진지함 , 사누키 순센
2008/08/25 - [일본/도쿄 맛집] - 도쿄,안가면 후회한다 - 텐푸라 정식, 이모야
2008/08/15 - [일본/도쿄 맛집] - 도쿄 숨은 맛집 - 500엔 야채 카레, 오모히데정식

<기본 정보>
운영시간 : 12:00~20:30(평일), 주말과 공휴일은 30분 일찍 영업 시작
전화번호 : 03−3476−6721
찾아가기 : 토큐토요코센(東急東横線) 다이칸야마(代官山)역에서 도보 5분
지도 : 하단 참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굉장히 달아보이는 것이...참 맛있어 보이내요.
    요즘 왜 이렇게 단게 땡기는지 모르겠습니다. (ㅠ-ㅠ);;;
    • 아내가 호주에 있었을 때 단것 많이 먹어 10키로나 졌었다는... 부디 다시 그때로 돌아가지 않기를~
      아자아자~
  2. 맛있겠네요오~~~
  3. 와.. 맛있겠어요 ㅎㅎ 사진을 정말 먹음직스럽게 잘 찍으셨습니다+_+b
    점심을 먹고 배부른 상태인데도 맛있어보이니 ㅎㅎ

    다음에 일본에 가게되면 들러봐야겠네요 ^^
    • 곰돌이
    • 2008.11.26 13:44 신고
    도꾸리님이 소개해서 찾아간 분들도 만만하지 않았을 겁니다^^*
  4. 전에 일본 갔을 때 가서 먹어봤는데
    정말 맛나더군요 ^^;;

    또 먹고 싶고, 다이칸야마의 골목들이 생각납니다.
    • 맛있죠~
      조금 가격만 싸면 좋은데...에궁..
  5. 아.. 와플.. 완전 좋아합니다.. 특히 과일..ㅡㅜ"
  6. 저도 환율 떨어지고 일본가면 도꾸리님 소개해주신 가게에 가 볼 생각입니다 ^^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흐흐
  7. 어디서 본 집같다 했더니 도꾸리님의 책에도 소개되어있는 집이었군요..ㅎㅎ
    요즘 1월에 도쿄 여행 갈 준비를 슬슬 시작해서 도꾸리님의 책을 계속 읽으면서 계획을 짜고 있습니다..^^
    • ㅋㅋ
      넵, 책에는 지면상 사진이 몇 장 안들어가서...
      아자아자~
  8. 저두 개인적으로 와플 좋아하는데 저는 길거리 900원에 파는 와플도 무쟈게 좋아합니다
    사실 아줌마가 비싼 와플 먹으러 가게에 들어가보진 못했지만 남편과 가끔 둘이서 밖에서 맥주 한잔할때는 비싼 안주 있는집으로 가는데 그때는 연애할때의 기분을 내면서
    처녀적 먹던 안주도 비싼것도 시켜보곤 하는데 와플도 연애때 둘이서 길거리 걸으면서
    딱딱한 와플을 둘이서 나눠 먹던게 생각 나네요 ~ 저런 와플은 저두 호사 스럽게 먹고 싶네요 아~ 맛나겄다
  9. 정말 맛있어 보이는 와플이네요..^^*
    아~~ 먹고 싶다....한국에 택배로 배달되나요....
  10. 이걸 보니 예전에 먹었던 와플 아이스크림이 생각나네요. 엄청 맛있게 먹었던 식당인데, 몇년전에 문을 닫았더군요. 어디론가 이사간것 같은데, 어딘지 모르고 이름도 기억나지 않은니... ㅡ.,ㅡ;
  11. 맛있어 보입니다 쓰읎 쩝쩝쩝
  12. 미국에서 와플 잘하는 곳이 있는데요. 와플하우스라고 해요. 사우스 쪽으로 가보니 많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