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회덮밥에는 초고추장이 없다 - 미나토야쇼쿠힌

Posted by 도꾸리
2008.10.21 15:54 일본생활(08년~12년)/도쿄 맛집

아내와 도쿄 우에노에 자주 가는 편이다.

옷이나 신발 등은 주로 무지나 유니크로에서 사는데, 둘 모두 우에노에 있다.

또한, 아내가 좋아하는 미스터 도너츠나 프래쉬버거도 우에노에 있다.

하지만, 우에노에 자주 가는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미나토야쇼쿠힌(みなとや食品)이 있기 때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나토야쇼쿠힌은 생선회 덮밥, 특히 마구로돈(マグロ丼)이 유명한 가게다.

미나토야쇼쿠힌이 위치한 아메요코 시장에서 가게를 오픈한지 벌써 40년이 넘었다.

츠키지 시장에서 매일 가져오는 횟감을 사용한 이곳의 회덮밥을 맛보기 위해,

식사 시간이 한참 지난시간에도 줄서 있는 경우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메요코 시장 끝에 있는 미나토야쇼쿠힌.

JR 우에노역 보다는 JR 오카치마치역이  더 가깝다.

촌스러운 천막이 드리워진 노천에 긴 테이블을 놓고 영업을 하고 있다.

불편함에도 불구하고 방문할 때마다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워낙에 유동인구가 많은 아메요코 시장,

그 중에서도 미나토야쇼쿠힌 앞에는 식사를 위해 줄서서 기다리는 경우가 많아,

쉽게 찾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메뉴를 보고 직원에게 주문을 한다.

선불로 계산하면 번호표를 준다.

이 번호표를 가지고 자리에 앉아 있으면 된다.

나중에 번호를 부르는데, 이때 받아가면 된다.

참고로 물은 셀프서비스다.

긴 테이블 위에는 일회용 나무젓가락, 간장 등이 놓여 있다.

워낙 좁은데다 사람도 많은 편이라 자리를 합석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끄럽고 사람 많이 지나가는 곳에 천막 치고 먹는 처지라,

먹기 전에 조금 걱정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음식이 나오면 이런 걱정도 잠시뿐, 이내 맛있게 먹는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될 것이다.


기본적으로 밥 위에 신선한 해산물을 올려준다.

재료의 맛을 살려주는 일본의 음식이 그렇듯, 대부분 흰 쌀밥에 활어만 올려준다.

간장을 뿌려주는 해산물 돈부리가 있기는 한데, 대부분은 그냥 해산물만 나온다.

여기에 와사비 한 조각이 함께.


와사비를 간장에 잘 갠 후,

밥 한 숫가락(아니, 일본이니 젓가락인가?)에 활어 한 조각 간장에 찍어 먹으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겨울철에는 못봤고, 여름철에는 우나기동도 맛볼 수 있다.

큼지막한 우나기 두 덩어리가 올려져 있는 우나기동 가격이 600엔으로 무척 착하다.

물론, 일본 국내산만 먹어야겠다고 우기는 분들에게는 우나기동이 성에 차지 않겠지만,

그 가격 주고 그 정도의 볼륨감과 맛이면 훌륭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식사해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있다.

바로 옆 집(실제로는 같은 가게다)에서 파는 타코야키를 가져다 먹을 수 있기 때문.

타코야키 가격이 4개 200엔, 8개 350엔으로 저렴한 편이다.

타코도 제법 견실한 놈이 들어있고, 가격도 저렴해,

만들기 무섭게 바로 팔려나간다.

타코야키 같은 것은 바로 만들어 먹어야 제맛이다.

아무리 맛있어도 시간이 지나면 별루다.

이곳에서는 바로바로 만든 타코야키를 맛볼 수 있어 좋다.  



조금 아쉬운 점이라면 해를 거듭할 수록 양이 적어지고 있다는 것.

타코야키도 1개씩 양을 줄이고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처음 갔을 때의 그 볼륨감이 그립다.

기본 정보 
가격 : 다양한 해산물 덮밥 500~900엔
운영시간 :11:00~19:30(주중), 11:00~20:00(주말)
지도 확인은 이곳!

<일본 음식 관련 글>
일본의 깡통문화! 전투식량과 닭꼬치를 캔으로 즐기다
일본 대표음식 베스트10
우동에 대한 진지함 사누키순센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야아~ 맛있어보인다.
    단새우에 관자!
    캬캬캬!
    멋지닷!
    • 곰돌이
    • 2008.10.21 17:22 신고
    하~~~~

    가서, 보고, 먹고 싶네요~~

    근데... 언제 갈까나....

    태국도 못가는데...ㅜㅜ


    도꾸리님. 마키님~~

    제 몫까지 드세요~~~^^;;
    • 제가 뚱뚱해지기를 바라는 곰돌이님~
      미워용~~
      ㅋㅋㅋ
  2. 일본에서 사진 찍기가 힘들텐데....내공 깊은 사진입니다
    많이 배워갑니다
    .
    근데 왜 이렇게 배가 고플까요 ^^"
    • 몰카의 비법을 나중에 포스팅으로~
      아자아자~
    • 닉네임
    • 2008.10.21 17:48 신고
    아 여기 이번 여름에 가봤던 곳이네요. 점심을 여기서 먹었어요.. 이렇게 유명 할 줄이야..

    공원을 들렸다가 아메요코 시장 구경 간김에 점심을 여기서 먹었죠. 다른 일행은 회덮밥.

    전 우나기동 대짜로..날이 덥고 그래서 그런지 우나기동 2/3 정도 먹고 일행보고 먹으라했

    어요.. 제 입맛에 좀 짜더라구요.. 절반이상 먹어 가니 좀 질린듯한 느낌.. 짜고 느끼하고..

    저기 골목쪽 자리는 마주보고 먹는 자리인데요. 저희 일행 앞에 중국 여자들.. 대만인거같기

    도하고.. 뚱뚱한 그것도 비슷하게 생긴사람 넷... 머 보기만하도 목마르고 더울 정도??

    다 먹지는 못했네요.... 회덮밥은 제가 얻어 먹어 봤는데 괜찮더라구요.. 하지만 회를 그닥

    좋아하지는 않아서...
  3. 연속으로 음식사진..ㅋㅋㅋㅋㅋㅋ
    빨리 퇴근하고 집에가서 밥먹어야겠네요.

    하루 마무리 잘하시구요..^^
  4. 보면서 침이 꼴각 꼴각 넘어갑니다..
    회랑 초밥이 엄청 싱싱해 보이네요..
    "얼마나 맛있을까." 혼자 생각을 하며 겨우 참습니다.
    좋은 저녁되세요. ^^
  5. 제대로 된 타코야키 먹어본지가 꽤 되내요.
    이번 여름에 가서 먹어둘껄 그랬나 봐요. ^^);;
    (사진보고 입만 다시면서 살짝살짝 후회가~;;;)
    • 제대로된 타코야키를
      저도 한국에서 먹고 싶었다는...

      그나마 종로 파고다 학원 앞에 괜찮은 곳이 있어서리...
  6. 가보고 싶네요~
    여기 일식 부페점에서 초장을 찾았는데 결국에는 못받았던 기억이 나네요. 한국인이 운영하는 체인점인데, 주 고객이 외국인이어서 그런지 초고추장 찾으니까 남미풍의 핫소스를 가져오더군요. 왠지 해산물과는 전혀 맞지 않는... ㅡ.,ㅡ
    • 와사비에 찍어 먹는 회맛도 괜찮은 것 같아요~
    • 바나나
    • 2008.10.23 20:16 신고
    오 정말 초고추장이 없군요!
    회를 먹을 때도 초고추장의 양을 적게 찍어 먹는 사람이 진정 회를 먹을 줄 아는 사람이다!-
    이 말이 딱 소개된 회덮밥에 어울리는 문장 인 것 같습니다~
    초고추장없이 회덮밥먹기!! 경험해보고 싶네요^^
    • 혼마구로
    • 2009.02.13 21:55 신고
    아까미는 맛없는데
  7. ㅎㅎ 저도 유니클로에서 옷 자주사는데~
    암튼 좋은글 잘보구갑니다.
    맛집포스팅 자주올려주세요~
    • bk master
    • 2010.10.14 13:30 신고
    저도 우에노 근처에서 살아 온지 3년째 인데... 아직 거기서 한 번도 못먹어 봤어요.
    항상 그 골목 지나갈 때는, 식사 후라 ㅜㅜ

    다음에는 꼭 시도 해 봐야겠습니다.
    • 지금은 안가시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이상하게 변했더군요~~
      맛도 그렇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