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의 차이! 애견 부동산이 없다.

Posted by 도꾸리
2008.11.15 09:48 일본생활(08년~12년)/애견


일본에 정착하기 위해 한국에서 많은 준비를 했다.

그 중 가장 많이 공들인 것이 바로 애견이 머물 수 있는 집을 구하는 것.

혹자는 일본에서 살 집을 한국에서 구하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일본의 경우 인터넷에서 부동산 정보를 많이 얻을 수 있기 때문에 이것이 가능하다.

한국에서 일본에서 살 동네를 대략적으로 정하고,

인터넷 부동산을 통해 해당 지역 집 구경을 예약하면 끝.


<애견 관련 다른 글>
2008/09/09 - 애견의 존재감? 애견 전철 티켓을 구입하다!
2008/08/28 - 애견과 쇼핑 할 수 있다? 없다? - 마츠모토키요시 홈센타
2008/08/21 - 2주 120만원,도쿄 애견맨션 이용기!
2008/07/28 - 애견 때문에 싸우지 맙시다! - 일본의 애견 안내판~
2008/07/23 - 일본에서 애견 등록하기 - 쿠로는 2228호?
2008/07/13 - 애견의 항공요금은? - 애견 일본 출국과 입국


한국에서 집을 구할 때는 이와는 조금 반대였다.

인터넷을 이용해 집을 구하고자 했지만, 매번 실패했다.

좋은 물건이 나와 찾아가면 전혀 딴소리를 하기 일쑤였다.

방금 팔렸다며 비싼 물건을 소개하는 것은 기본이고,

인터넷에 가격을 잘못 올렸다며 웃돈 줄것을 요구한 적도 있다.

또한, 부동산에서도 애견이 함께 거주해도 되는지 알 수 없는 경우가 많아,

매번 주인과 상의해야 한다는 이야기만 되풀이될 뿐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애견이 입주 가능한 집을 소개하고 있는 홍보물

단독주택이야 문제될 것이 없지만, 월세로 맨션이나 아파트에 들어가야 한다면

여러가지 고려해야 할 것들이 많다.

그 중 가장 큰 문제가 바로 애견.

개 짓는 소리라든지, 발정기의 고양이 울음 소리 등, 동물 소음을 싫어하는 이웃이 있다거나,

애견 문제로 다툼이 있었던 곳은 애완동물을 안 받아주는 경우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부동산 업체 '센추리 21' 애견 입주 가능 맨션 소개

혹은 목조건물처럼 소음에 민감한 곳은 애견을 기르기가 힘들다.

그렇기 때문에 왠만한 일본의 부동산 업체를 방문한다면 사진처럼 애견이 살 수 있는

아파트나 맨션을 따로 관리하는 경우가 많다.


경우에 따라서는 고양이만 가능한 곳, 혹은 애견만 가능한 곳 등 세분화시킨 곳도 있었다.


그렇다면 인터넷 부동산은 어떠한가.

일본인이 많이 사용하는 업체를 중심으로 살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인터넷 부동산 홈즈(home's)의  검색 화면. 홈페이지

화면 붉은색 네모박스가 보여주듯, 수 십여개의 검색 조건 중 애완동물 카테고리가 존재한다.

검색된 정보대로 연락해서 방문할 약속 날짜만 잡으면 아무 문제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마스트(MAST)의 애견 특집 카테고리. 홈페이지

우리도 마스트를 이용해 현재 머물고 있는 집을 구했다.

현재 중개수수료가 가장 저렴한 에이브루에 비해 애견이 머물 수 있는 집이 비교적 충실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에이브루의 펫 전용 카테고리. 홈페이지

중개수수료가 저렴해 일본인 뿐만 아니라 한국분도 많이 이용하는 에이브루.

왠만한 역 인근에 가면 중개사무실이 있어, 우리도 처음에 많이 찾아갔던 곳.

페이지 상단의 애완동물도 가족의 일원이라는 문구가 인상적이다.



<결론>

이처럼 일본에서 애완동물은 가족의 한 구성원으로 살 집 구하는데에도 영향을 미친다.

한국에서처럼 주먹구구식으로 집주인과 상담해서 애견을 기를수 있고 없고가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

사전에 애견이 살 곳과 그렇지 못할 곳을 분명히 정하고,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정에서는 이에 맞춰 집을 구하면 되는 것이다.

입주 초기에는 살 수 있다고 했다가,

나중에 시끄러우니 방을 빼라는 소리를 일본에서는 들을 필요가 없다.


칼로 물을 자르듯 밍숭맹숭한 온정주의가 편할 때도 있지만,

때로는 이로 인해 발생되는 문제로 인해 힘들어 지는 것도 사실.

계약서 상에 애견 문제를 넣던가,

아니면 애초 부동산에서 소개할 때 애견이 입주 가능한 곳만 골라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일본이 좋은 점도 한국이 좋은 점도 있는 것같아요.저도 일본에서 구한 첫집이 월세20만엔짜리였는데 들어갈때 아무 수리도 안해 주었답니다.그런가보다했는데 나올때 시키킹반환은 고사하고 100만엔을 청구하더군요(집주인은 영국사는 일본노파)사람을 우습게 봐도 유분수지....마지막 내용증명을 보냈죠..언제까지 입금안되면 소송을 걸겠다고....딱 그시간 10분전에 입금되더군요...수리안하고 입주하는 대신 나갈때 시키킹을 다돌려준다고 이야기했던 부동산도 쏙 빠지고....좋은 사람이 훨씬 많지만 나쁜인간도 꽤 봤습니다.아...이이야기 한번 올려야겠네요..포스트에
    • 안좋은 일이 있으신 것 같아 마음이 아프네요~
      정말 좋은 사람만 만나기란 힘든 것 같아요.
      별의별 사람이 다 있다는 생각을 luuu님 글을 보면서 더 느끼게 되었다는.

      경험담 같은 것을 포스팅으로 작성하는 것도 다음에 혹시 비슷한 케이스가 생기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깔깔마녀
    • 2008.09.15 21:46 신고
    흠... 아직 한국은 그냥 데려가 사는 것 같애요. 애완견 있다는 소리 없이 들어가고
    나오고... 떱, 대신 파손된 경우는 모두 세입자가 물어줘야 한다는 군요. 저도 요즘
    이사가려고 애쓰는 중입니다. 바로 앞에 부녀회에서 정자를 세워놨는데 밤새도록, 중딩, 고딩, 등이 돌아가며 와서 술먹고 소리지르고...난리도 아니랍니다. 관리사무소에 가도 시큰둥해서 매번 경찰을 부르는데 이러다 뭔일이라도 나면 어떻게 하나 전 요즘 심하게 스트레스 받는 중이랍니다. ㅠㅠ
    • 일본은 집을 구할 때 가이드라인이 딱 정해져 있어 이래저래 편한 것은 있어요.

      다만, 애견이 살 수 있는 집 중에서 마음에 드는 곳을 발견하기가 수월찮아서 그럲죠~~
      ㅋㅋ

      어르신들의 쉴 곳이 갈수록 없어져 가는 것이 아쉽네요.
      그나마 세워둔 정자까지 아이들이 침범했으니 말이죠~
  2. 목조의 경우는 애완금지, 악기금지가 대부분이더라구요.
    ...뭐, 전 소신껏 오디오 하면서 살았지만요. ㅎㅎ;;;
    • 집 구하러 다닐 때 여러 목조 주택을 돌아다녀봤는데...

      다른 애완견은 잘 모르겠고, 우리 쿠로는 절대로 살 수 없을 것 같더군요.

      주변 분들이 너무 시끄러워 하실듯~


      그나저나 저렴하면서 성능 좋은 이어폰 있으면 하나 추천해주세요~~~
      이어폰이 버벅거려서...
    • 오디오하는덴 귀가 생명이라 이어폰을 거의 안 쓰는지라 참고가 되실지 모르겠습니다. ^^);;
      제가 쓰고 있는 녀석은 ゼンハイザーMX400인데 싸고 좋더라구요~*

      한국에선 만원 이하, 일본서도 1500엔 전후인 듯 하니 싸긴 정말 싸내요. ㅎㅎ;;;
    • 젠하이저 쓰고 계셨군요~
      저도 한국에 있었을 때 많이 이용하던 제품.

      여기 요도바시 다 뒤졌는데 ,젠하이져 저가 제품이 없네요.
      아웅...
      2000엔 미만으로 함 사려고 하는데..
      안보입니다~~


      답글 감사합니다~~
    • 아군
    • 2008.09.16 09:28 신고
    쿠로 군 덕분에, 도꾸리님으로 부터 여러가지 배웁니다.
    일본에 진짜 애완동물 많이 키우죠~.
    저희 동네는 좀 촌이라, 다들 마당에 내놓고 키우는데,
    지난번 퇴근하고 집에 가던 중에, 왠 여자의 비명소리가 들려서,
    "이 무슨일이야~"하고 가봤더니, 개 짖는 소리더라구요.
    좀 특이한 울음소리...
    로 매번 들을 때마다 깜짝깜짝 놀랍니다.

    P/S 추석~ 잘 보내셨어요?!
    • 아내가 몸이 안 좋아 어제를 제외하고 계속 집에 있었어요.

      어제는 오래간만에 시내 구경을~~
      아자아자~

      아군님은 잘 지내셨나용~~

      개 짓는 소리가 비명소리랑 비슷한 애완견도 있었군요~
      궁금해요~~~
      어떤 종인지`~
  3. 애완동물의 종류까지 분류하는데도 있네요.
    입주자들을 위한 세세한 배려이기도 하겠지만
    애완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말씀에 무척 공감이 갑니다^^
    • 고양이는 조금 조용한 편인데,
      아무래도 애견은 시끄러운편이라..

      무사히 도꾸리 일본 안착입니다~
      쿠로도말이죠~
      아자아자~
    • ㅁㄴㅇ
    • 2008.09.28 17:53 신고
    일본에서는 기본적으로 애완동물 금지인데
    한국에서는 주인이 히스테리가 있는게 아니면 왠만해선 애견금지 되는 경우가 드물죠...
    한국에서는 전세를 내놓을경우 주인보다 깨끗이 쓰지않는건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지만
    일본에서는 들어갈때와 똑같이 해놓고 나와야하구요.
    애완견 키우거나 차고가 필요하면 그만큼 돈을 더줘야하는게 기본이구요.
    게다가 방음까지 생각하면 집세가 천정부지로 올라가죠...
    부동산 관련도 이런저런 차이가 있다고 생각해요.
    한국에서는 부동산이 회사화 되어있지않고
    업자들이 고령자인 경우가 대부분인데다가
    일본에비해 물가도, 집값도 변동이 심해서 인터넷은 홍보역할에 그치는게 보통이구요.
    한국도 월세는 높아져 가고있는 추세지만
    환율에 따라 그 격차가 다시금 커졌죠.
    일본의 살인적인 렌트비용을 생각하면 저는 한국식이 아직까진 맘에드네요..
    저도 데려가려고 생각중인데 일본에서 집고를 생각하면 막막합니다..OTL
    • 애완동물을 키우는 입장에서는 확실한 것이 좋죠.
      처음에 된다고 했는데, 애견이 좀 시끄럽게 굴면 처음과는 다른 소리를 하는 경우가 많으니깐요.

      그런 의미에서 일본의 집세가 비싸지만, 애견을 기를 수 있는 곳과 기르지 못하는 곳이 나누어 진 것이 좋다는 의미로 적은 거였습니다.
      최소한 한국처럼 눈치 보며 살 걱정은 안해도 되니 말이죠.

      렌트비가 비싸긴 하지만, 잘 찾아보면 한국과 비슷한 수준의 집도 많은 편이에요.

      인터넷이 홍보 수준이라고 하셨지만,
      실제로 저희는 인터넷을 통해 지금의 집을 구했답니다.
      가격도 인터넷에 있는 것과 같은 금액으로.

      일본에서 사실 계획이라면,
      이래저래 많이 알아보시면 좋은 정보 있을 듯 합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