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의 존재감? 애견 전철 티켓을 구입하다!

Posted by 도꾸리
2008.09.09 14:49 일본생활(08년~12년)/애견

한국에서 애견을 데리고 이동하기가 조금 번거롭다. 특히, 사람이 많이 모여 있는 곳으로 데려가야 할 때면 지레 겁부터 나는 것이 사실. 전철이나 버스에라도 데리고 타면 경우에 따라서 '쯧쯧' 혀를 차는 소리를 듣는 경우도 있었다. 애견 전용 가방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이런 경우 솔직히 할말이 없다. 특히, 버스나 전철 안에서는 더욱 그렇다. 애견을 데리고 탈 수 있는지 조차 잘 모르겠고, 그런 표식을 본적도 없다. 그래서 애견을 데리고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왠지 모르게 하지말아야 할 일을 하는 느낌이 들곤했다.

지금은 일본이다. 한국에서 8개월을 준비해 애견까지 데리고 일본에 왔다. 2달 전쯤 일이다. 아내와 함께 살고 있던 애견 맨션에서 현재의 집으로 이사가기 위해 전철역으로 이동했다. 물론 애견도 함께 데리고 말이다.

2008/08/21 - 2주 120만원,도쿄 애견맨션 이용기!
2008/07/13 - 애견의 항공요금은? - 애견 일본 출국과 입국
2008/01/13 - 애견과 함께 일본여행2 - 절차와 방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는 한국에서처럼 그냥 들어가려고 했다. 하지만, 아내가 갑자기 기다리라고 한다. 애견 티켓을 구입해야 한다고 한다. 애견을 전철 안에 데리고 갈 때에는 요금을 내야한다는 것이다.

사실 이런 소리를 한국에서는 들어본 적이 없다. 전철 규정을 찾아볼 생각도 안했고, 주변에서 애견 데리고 전철 탈 때 애견 요금을 냈다는 소리를 들어본 적도 없다. 그 만큼 애견에 대한 존재감이 작은 것이 사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일본은 다르다. 정확히는 JR이 다르다. 당시 케이힌토호쿠센과 조반센을 이용해 목적지까지 이용했었는데, 둘 모두 JR 소속이다. 애견이 JR을 이용할 경우 거리에 상관없이 270엔을 내야한다.

이와 달리 지하철의 경우 애견 요금을 따로 내지 않아도 된다. 이사갈 곳 인근에 지하철이 없어 조금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처음에는 요금 안내고 그냥 갈까도 생각했다. 한국에서 의례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요금을 내야한다는 아내의 완강한 고집(?)에 별 수 없이 티켓을 구입하게 되었다는.

티켓을 구입하고 어깨에 조금 힘이 들어간 이유는 무얼까? 전철 안으로 애견을 왜 데리고 탔냐고 타박하면, 변명할 것이라도 생겼기 때문일까?

조금 아쉬운 점이라면 애견 티켓이 따로 있었으면 했다는 것. 예를 들어 애견이 프린트된 티켓이라든지, 아니면 티켓 자체 모양이 애견처럼 생겼다던지, 머 그런 식 말이다. 사진처럼 수화물 티켓은 조금 아니잖아요!! ㅋㅋ

이런 사소한 부분에서 애견의 존재감이 차이가 나는 것 같다. 애견도 당당한 한 존재로써 티켓 값을 매기는 일본, 타던 말던 신경도 안쓰는 한국. 한국에서도 애견 티켓이 발매되는 그날이 어서 빨리 오기를 기원하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참.. 별거 아니지만, 소소하게 이렇게 다른점이 많은거 같아요.
    올 겨울 일본갈땐, 도꾸리님이랑 베쯔니님 이야기 잘 모아놨다가 조금 더 재밌게 즐겨봐야겠어요^*

    서울은 낮엔 완전 한여름인데, 도쿄는 어떤가요?
    • 비슷하지만 다른!
      일본의 모습인것 같아요~

      어제 저녁부터 더위가 한풀 수그러든 느낌이네요.
      이불을 잘 안덮는데 어제는 자다가 추워 이불을 덮었다는~
  2. 오옷, 애견은...수화물 취급이군요. =ㅂ=);;;
    음...돈을 지불한 만큼 권리를 주장할 수 있는 법인가 봅니다.

    우리나라는 권리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는걸 꺼리는 반면 요구하는건 많은 그런 느낌이려나요?
    • ㅋㅋ 넵~~
      한국은 무관심이죠~
      애견에 대한~
      공원이나 놀이터 같은 곳에서 애견표지판 하나 본적이 없을 정도.
      머, 이런 면에서 일본에 한 표 주고 싶네요~
    • 깔깔마녀
    • 2008.09.09 21:02 신고
    부럽습니다. 한국에서는 애견하면 무조건 기피대상에 법위반자들 취급받기
    일수인데.. (물론 법 신설되면 귀기울여 모든 걸 준수해도) 우리도 저렇게
    받을 것 받으면서 눈치 살피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그런데 한국의 애견인들도
    각성해야 할것이 공원 산책하다 보면 개똥 정말 많더군요. 그리고 개똥 안치우는
    애견인들도 많이 봤구요. 제발 개똥도 치우고 목줄도 인식표도 합시다요.
    • 저도 동감합니다~
      산책하다보면 배변을 방치해놓고 간 경우를 자주 접하죠.
      이러니, 다른 분들이 애견이 어쩌내 저쩌내 말이 나와도 할말이 없다는.

      정말, 애견을 키우면 배변문제 강제조항이라도 만들어 해결했음 하는 것이 제 생각이에요~~

      아웅~~
  3. 와 신기하네요.^^
    우리나라에서 개를 가방에 넣고 타는 사람들도 조금 눈치를 보던데..
    애견인들이 참 부러워할만한 일이군요.
    • 한국에서는 이래저래 눈치가...
      차가 있으면 좋은데, 저희는 그러질 못해서,
      어디 밖에 나가려면 조금 불편했어요~
  4. 애견도 교통요금을 내는 전철...전에 애견과 함께 할수 있는 쇼핑센터...
    애견을 키우는 사람들에게는 남들 눈치 안보고 정정당당하게
    함께 이동하고 생활할수 있는 좋은 정책인것 같습니다^^
    • 이러한 모습들이 더 많아졌으면 합니다.
      애견도 반려동물이라는 의미처럼 ,
      함께 생활해가는 동반자 관계가 만들어졌으면 해요~
  5. 모든 것에 배려 할 수 있는 것은
    공무원들의 부지런함이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늘 발로 뛰는 사람들에 의해 변화 되어가는 모습들
    우리가 배워야할 것이기도 한듯 합니다.
    • 이래저래 공무원들 많이 친전한 것 같아요.
      구청가면 백화점 손님 대하듯 서서 손님을 맞이한다는.
      어찌나 친절하신지~~

      이래저래 배워야 할 것들이 많은 것 같아요~
  6. 그만큼 애견들이 대접을 잘 받고 있다는 뜻일까요^^
    • 일본생활5년차
    • 2008.09.12 10:10 신고
    일본의 애견,애묘(?猫-고양이) 문화는 나름대로 핵가족 문화에 근거하고 있다고 봅니다. 한국도 지금 그렇게 되고 있는거 같은데요, 애들 한 둘 낳아서 키우다가 스무살 즈음에 독립해서 떠나면 적적하겠죠? 1인 가구의 비율이 도쿄 같은 경우는 60%가 넘는다고 하니 나름대로 정붙이고 가족취급하면서 살 수 있는 PET이 필요하지요. 일본에서 자식취급하는 개.고양이들이 20년전에도 그랬겠어요? 다시 말하면 한국도 핵가족화가 계속 되면 지금의 일본처럼 여러 제도들도 생기고 그럴꺼라 이겁니다.
    가끔 일본에서 집 구할때 보는 문구중 피아노 가능, 펫토 가능..머 이런식으로 나오는걸로 봐서 애완동물을 키우지 못하게 하는 집주인도 아직은 있다..는 거죠. 제가 사는 맨션도 엘레베이터가 5개인데 애완동물을 데리고 탈 수 있는 엘레베이터는 2개 뿐입니다. 내가 개를 좋아하는 것을 존중받을 권리가 있듯이, 남들이 개털,고양이털 날리는거 싫어하는 것도 존중받아야 한다는 합리적인 사고죠.
    • 엘레베이터도 애견을 가리는 군요...
      이런...

      좋은 지적 감사드려요~~
    • ㅁㄴㅇ
    • 2008.09.28 17:52 신고
    한국 지하철은 맹인안내견을 제외한 애견은 기본적으로 탑승금지입니다.
    하지말아야할 느낌이 들었던건.. 하지말아야할 일이었기때문입니다;;;
    이동장이 있어도 기본적으로 금지입니다.
    • 하지말아야 하는 이유라도?
      아직 한국이 이렇네요...
      아쉽습니다.
    • 오사카 거주인
    • 2008.10.09 09:54 신고
    일본에서의 반려동물은 = 인간이죠. 도쿠리님 혹시 처가집 가족묘 가 보신 일 있으세요?
    보통 산 깎아다 수천 기씩 납골당으로 모셔놓은 공원묘지인데요. 거의 대부분의 공원묘지에 가면 반려동물 묘가 따로 있죠. 제 처가집에서도 장인장모님과 함께 근 15년을 같이 늙어간 고양이가 있었는데 2년 전에 세상을 떴죠. 그래서 고이 화장해서 동물묘지에 안장시켜주더라구요.
    • 오~
      좋은 이야기 감사합니다.
      아마, 저희도 기르는 강아지 죽으면 그렇게 하자고 아내가 할듯...
      에궁...
  7. 항상 좋은글 감사히 읽구 도움 많이 받고 있습니다 ^^

    몇일뒤에 나리타에서 애들을(강쥐 2마리)를 데리고 올려고 합니다.
    차량이 캔슬되는 바람에 전철을 타야할거 같은데요..
    제가 사는 곳이 이케부쿠로 부근이라서 JR express 로 이케부쿠로 까지 갈려고 하는데
    나리타 2터널 표 구입하는곳에서 애견표를 같이 구입해서 가면 되는건가요?

    갑자기 캔슬되는 바람에 나라시를 할려고 해도 요금이 좀 않맞아서 JR express 로 데리고 갈려는데 문제 없겠죠?
    누구는 애견동반이 않된다고 하는데..
    도꾸리님의 글을 보니 안정이 됩니다만 ~ 혹시 알고 계신다면 좀 알려주십시요 ^^

    요즘 ~ 감기가 극성이던데 두분 감기조심하십시요.
    • JR인 경우 가능합니다.

      JR 신칸센을 탈 경우 500엔을 내야 하는데,

      나리타익스프레스면 아무래도 신칸센 요금을 적용할 것 같네요

      탈 때 전용케이스에 넣어 데려가셔야 하구요.

      표 구입하실 때 문의하시면 될 것 같아요.

      좋은 여행되세요~~
  8. 올댓트래블 도쿄 구입하고 오겠습니다 ㅎㅎ
    정보 감사합니다 ^^
    전화해보니 말씀하신거처럼 240엔인가 내고 가능하다네요.
    다음 연재가 또 기다려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