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견과 쇼핑 할 수 있다? 없다? - 마츠모토키요시 홈센타

Posted by 도꾸리
2008.08.29 06:52 일본생활(08년~12년)/애견

지난 주말에 아내와 함께 마츠모토키요시 홈센타를 방문했다. 사실, 집에서 도보로 5분 정도 걸리는 곳에 있어 자주 가는 편.

마츠모토키요시는 도쿄 시내 다니다보면 자주 볼 수 있다. 편의점과 드럭스토어의 중간 형태. 간단한 약품과 생필품을 팔고 있어, 한국 관광객도 자주 방문하는 곳 중 하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간 홈센터는 시내에서 볼 수 있는 마츠모토키요시와는 달리 창고형 대형 매장. 도큐핸즈처럼 일본인의 기호에 맞게 집안에 필요한 각종 물건을 직접 만들어 쓸 수 있는 DIY 매장이 특히 잘 되어있다.

오늘 방문 목적은 쿠로(애견 이름) 사료와 각종 간식거리를 장만하기 위해. 자주 방문하던 곳이라 애견과 함께 방문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 쿠로와 함께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구 앞에 조용히 앉아 있던 대형견. 마츠모토 키요시 안으로 애견을 데려갈 수 있는데, 아마도 대형견이라 주인이 입구에 놓고 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착하게도 조용히 앉아 있던 반려견. 사람들 지나가는데 한 번도 짖지 않고 말이다. 생김새가 요새 소프트방크 광고에 나오는 개와 비슷하게 생겼다. 기념으로 찰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츠모토 키요시 입구 한쪽에 마련된 쇼핑카트. 애견용과 일반용으로 구분되어 있다. 애견용은 카트 바닥에 애견이 앉을수 있도록 나무판이 깔려 있다. 애견용 카트까지 마련되어 있을 정도로 마츠모토 키요시를 방문하는 손님들 중에 상당수가 애견과 함께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찬조 모델 아내. 평상시에는 사진빨 안 받는다고 사진찍기를 거부했던 그녀. 쿠로에 관련된 일이라면 열일 불사하고 나서는 열성파로 돌변한다. 일본의 애견 문화에 대한 글을 블로그에 쓴다고 하니, 흔쾌히 사진 찍는 것을 허락해준(아내에게도 허락 받고 사진 찍어야 한다니..) 아내. 고마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색으로 선명하게 애견 전용이라고 적어 놓았다. 쿠로는 다른 애견 냄새라도 맡는지 바닥에 코를 데고 한참을 킁킁거렸다. 그리고 자기 자리임을 알았는지 저렇게 차분히 앉아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의 목적인 애견 용품. 이곳에서 이런저런 물건을 고르고 있는 아내. 그리고 뒤에서 계속 몰카질인 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쇼핑객이 지나가자 신기한 듯 쳐다보는 쿠로. 평상시 사람을 보면 조금 짖는 편인데 당인은 굉장히 조용했다. 신기신기!! 그런데 아내는 어디 간건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둥! 쿠로 친구 발견! 요크셔테리아 종류임에도 불구하고 심하게 우량견인 쿠로. 반면에 마츠모토 키요시 안에서 만난 쿠로 친구는 아주 작은 사이즈여서 우리들 눈을 한동안 사로잡았다는. 쿠로! 너무 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기가 멀 했다고 지쳐버린 쿠로. 카트 위에서 킁킁거리기만 했으면서!!
ㅋㅋ. 쿠로는 어느새 카트가 익숙해져버렸나보다. 카트 위에서 자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민감한 편에 속하는 쿠로. 사람들이 지나가다 귀여워서 만지려고 하면 저렇게 으르렁거린다. 머, 이제까지 다친사람은 없지만 그래도 불안불안. 부디, 다른 사람에게도 친근한 쿠로가 되도록~ 아자아자~

이상, 쿠로와 함께한 마츠모토 키요시 쇼핑이었습니다. 마츠모토 키요시 이외에도 대형 쇼핑몰 위주로 애견과 함께 쇼핑 가능한 공간이 일본에 제법 있답니다. 개인적으로 반려견에 대한 인식이 한국도 조금씩 변했으면 합니다. 단지, 동물인 개가 아닌 함께 살아가는 반려견으로 말이죠.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아!! 그런곳도 있었구나~~~~!!
    요즘 저도 강아지 한마리 분양받고 싶어서 기웃거리는데.. 혼자살땐 외로움타서 안된다는 말에 기웃거리기만 하고 있어요..훌쩍..ㅠ
    • 의외로 애견 키우는데 손이 많이 가는편이에요~
      만약에 기르게 되신다면 이것저것 많이 따져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깔깔마녀
    • 2008.08.29 22:41 신고
    아~ 너무 부럽다. 한국은 모든곳에 애완견금지 표시를 붙여놓았던데, 애완견은 많아지는데
    갈곳은 없고 어디 한번 나갈라치면 힘들어요. 그래도 전 꿋꿋이 데리고 다니는 편, 우리 초롱이는 얌전해서 가방에 넣으면 있는지도 모를정도로 조용해요. 그래서 감추고 다닌 답니다.
    • 창고형 쇼핑센터 같은 경우 애견 입장이 가능한 곳이 제법 되는 것 같아요. 물론, 안되는 곳은 무지하게 많고요~
      한국에서도 어여어여 변화가~
      아자아자~
  2. 이야 ~ 멋지네요 ㅎㅎ 마츠모토키요시 홈센터가 이런줄 몰랐습니다.
    너무나 유익한 정보감사합니다 ^^
    • 오다이바에도 애견과 함께 입장 가능한 쇼핑센터가 있어요. 그러고보니 애견 온천장이 오다이바에 있었군요.
      이래저래 애견에게 편리한 곳이 많은 오다이바~
  3. 개인적으로 개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탓(어렸을 때 옆구리를 물려 정신을 잃은 채 병원에 실려간 적이...)에 쇼핑센터에서 짖거나 털을 날리는 개를 본다면, 짜증이 밀려올 것 같군요...--;
    • 허걱, 그런 트라우마가!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제한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4. 나이 많으신 할머니께서 몸집보다 큰 개를 유모차에 밀고가는 애견천국 일본!
    (...직접 눈으로 보면 어이가 없어서 말이 안 나오는 광경이지만요. --);;;)

    ...그나저나 엄청난 크기의 약국을 다녀오셨단 줄 알았습니다. ^^);;;
    • ㅋㅋ
      워낙 시내 마츠모토키요시가 드럭스토어 형태만 있어서리...

      애견과 함께 하는 쇼핑, 나름대로 재밌는것 같아요~
      조금 귀찮기는 하지만~~
  5. 찬조모델료는 지불하셨나요 ㅎㅎ? 활짝 웃어주시네요^^ 부럽습니다.

    음~ 저렇게 다니다가 애완견끼리 서로 보면
    좋다거나 경계한다고 짖어대지는 않나요?
    • 당일 쿠로 맛난 간식 사는 걸로 합의를 봤답니다~
      ㅋㅋㅋ
      아자아자~
    • 티제루
    • 2008.09.05 18:59 신고
    세상에.. 한국에 두고온 저희집 개랑 너무 똑같아서 놀랐어요. 생김새랑 털 깎아놓은것도 비슷..
    저희개도 요크셔주제에 5kg랍니다. 미용하려고 하면 중형견값 나오니까 늘 깎아달라고 실갱이를 하죠. ㅎㅎ 사람이 만지려고 하면 으르렁 거리는것도 똑같네요... 실제로 사람이 물린적이 있어서, 외출시에는 입마개를 해야해요...ㅋㅋ
    그건그렇고 홈센터 타입 마츠모토 키요시는 첨 보네요. 저희동네도 제법 시골이라 별별 홈센터가 많은데 마츠키요는 첨이에요 ㅎㅎㅎ
    • 쿠로는 무려 6키로~
      아웅, 지금은 조금 더 나가지 않을까 걱정이..
      ㅋㅋ

      마츠모토 키요시 홈센터가 저희집에서 도보로 5분 정도라, 아주 편하게 이용하고 있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이딸리아에서
    • 2008.09.05 21:14 신고
    거긴 식품을 안팔아서 개가 들어갈수 있나보네요. 저도 서울서 기르던 슈나우져를 6년반전 이딸리아에 데리고 왔는데, 서울에 남아 있던 미니핀은 6월말 세상을 떠났답니다. (이딸리아에 안 데려왔던 저를 미워하지 않기를....)
    • 지나가다
    • 2008.09.06 01:19 신고
    와~~ 너무 부럽네여... ㅠ.ㅠ 한국에선 정말 상상도 못할일..애견가라면 미친사람 취급에 자기애만 소중하고 동물은 그저 x먹고 화풀이 대상으로만 아는 미천한 인간이 바글바글한 한국과 너무 다르네여..정말 한국도 변화가 왔음해여 물론 상식이하 애견가는 저도 싫어한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