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출발 카운트다운 - 소박한 꿈~

Posted by 도꾸리
2008.06.18 09:22 한국생활(04년~08년)

준비도 막바지에 이르렀다. 하루종일 일본으로 보낼 짐을 정리하거나 가기 전에 처리해야할 일 때문에 정신 없다.

팔거나 버린 짐 때문에 조금은 휑해진 집 내부. 이곳에서 3년이란 기간 동안 아내와 함께 살았다는 생각을 하니 왠지 떠나는 것이 아쉽다. 변화관리 전문가 구본형씨의 '익숙한 것과의 이별'까지는 안 되더라도 나름대로의 이유를 가지고 떠나기에 그나마 아쉬운 감정을 달랠 수 있어 다행이다.

이제까지 그렇게 살아왔듯이, 앞으로도 살아가면서 다양한 일과 부딪히게 될 것이다. 때로는 힘들어 울 때도 있을테고, 때로는 즐거워 큰 목소리로 웃을지도 모른다.
 
이렇게 힘들거나 기쁠 때 내 주위에는 언제나 가족이 있었다. 그들의 존재감 만으로도 충분히 힘든 일을 헤쳐나올 수 있었으며, 또한, 즐거운 일을 공유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했다고 생각한다.

이런 나에게 작은 소망이 있다. 이제까지 지켜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우리의 행복이, 아니 고난과 역경도, 가족과 함께 공유하고 헤쳐나갔으면 좋겠다.

가족이란 이름으로 마키와 함께 산지도 벌써 3년. 그리고 애초에는 꼽사리(?)로 출발했지만 이제는 어엿한 가족 구성원으로 커버린 우리 막내 쿠로. 언제나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갈수 있도록 그렇게 저의 버팀목으로 남아주세요. 그리고 언제나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멋지십니다. 그리고.. 아름답습니다. ^^
  2. rss를 통해 글 잘 보고 있습니다.
    일본 가서도 재미있는 글 많이 부탁합니다.
    화이팅!!
  3. 이제 떠나시는군요.. 일본가서도 행복하고, 즐겁게!! 사시기 바랍니다.^^
  4. 잘 다녀오세요~~~~

    나리타로 가시는거니까, 도쿄인가요? ^^
    • 아군
    • 2008.06.18 12:32 신고
    왠지 횡한 방을 보고있으면, 그간 있었던 추억까지 남기고 오는것 같아서
    무척 허전하지요. 저도 막 마음이 아프네요.
    일하다가 갑자기~ 센티멘탈 모드로~

    인생에 정답은 없습니다.

    도꾸리님이
    정해서 가시는 길이 정답이며, 옳은 길입니다.
    그렇게 믿고 계시지요?!

    한국서 마지막 정리 잘하시고~
    일본에서 열라 치열하게, 멋나게 사시는 겁니다.
  5. 이제 얼마남지 않으셨다니 섭섭하네요..
    점점비어가는 집을 보면 참 여러가지 생각들이 교차되고 그러던데..

    수고많으십니다
    • 곰돌이
    • 2008.06.18 13:26 신고
    당분간 한국에 안오실 것 같아...

    이상하게 가슴이 찡합니다. 꼭. 큰아부지 식구들 이민 배웅하는 기분입니다. ㅜㅜ

    날씨가 꾸물꾸물해서 이런가요??

    아뭏튼 토쿄생활 잘하시고, 무엇보다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6. 도꾸리님이 제 블로그에 남기신 댓글에 왠지 아쉬움이 많이 묻어나는거 같네요.
    그래도 혼자가 아닌 마키님과 쿠로가 도꾸리님을 옆에서 항상 지켜줄테니 일본에 가셔서도 항상 즐겁게 지내세요..
    마지막 준비 잘 하시구요..일본에서 새로운 생활에 대한 글들 많이 올려주세요..
    저도 언젠가는 미국을 떠나 일본에서 생활해보고싶네요..
    도꾸리님 홧팅!
  7. 일본으로 여행이 아닌 유학 또는 사시러 가시는 것 같습니다.
    언제 어디에 계시던 늘 한결같은 모습을 블로그를 통해서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꼼꼼하게 준비 잘 하셔서 즐겁고 안전한 출국길이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8. 오~~ 일본으로 아주 가시는건가요?? 아님 잠시 다녀오는건가요?
    아무조록 건강히 최고입니다. 하시는 모든일 잘되시길...쓩~~~
  9. 웰컴 투 재팬입니다.^^
  10. 안전하게 행복하게 즐거운 여행 되십시요.
    그리고 가정에 늘 화목만 가득하길^^
  11. 일본에서도 좋은 소식들 부탁드려요~~~~~~~~:)

    저도 요즘 한창 정리시작했어요 ㅋㅋ
    • 깔깔마녀
    • 2008.06.19 23:39 신고
    벌써 3년 이군요.
    도꿀꿀님이 마키님과 살림차렸다고 글 올린것이 겨우 엊그제 같은데 말입니다.
    그러고보니 마키님과 도꾸리님의 한국생활을 처음부터 지켜보는 행운을
    만났었군요....

    부디 일본에서도 자주자주 소식 전해주세요.
  12. 멋지십니다
    저도 소박한꿈을 위해 달려가겠습니다!
    • nocutting
    • 2008.07.04 03:45 신고
    흐미.. 도꾸리 님. 언제 일본 가셨대요..
    간만에 안부인사 남기러 들어왔더니 떠나셨네요. 괜시리 서운해지네요..
    그곳에서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도꾸리 님 잘 쓰는 표현처럼 아자아자 화이팅! 입니다요!!
    언젠가 일본에 들르는 날이 있으면 연락할게요~ ^^
    항상 행복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