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력 넘기기 - 그녀와 나의 차이

Posted by 도꾸리
2008.03.28 13:00 한국생활(04년~08년)

아침 7시 15분 정도에 일어났어요. 핸드폰 알람이 시끄럽게 울리는 통에 말이죠. 회사를 그만두고 가장 먼저 시작한 일이 바로 조깅. 두툼하게 늘어난 뱃살을 조금이나마 뺄 요량으로 말이죠. 오늘로 3일째니 앞으로 몇 일이나 계속하게 될지 지켜봐주세요(감시해주세요!!).

아내는 벌써 강의하러 나가고 없더군요. 아내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일본어를 가르치고 있어요. 주로 저녁에 수업이 많은데, 주중 한 두번 정도는 오전에 수업이 있답니다. 오전 수업을 맞추기 위해서는 아침 6시 정도에 일어나야해요. 간단히 씻고 화장하고 늦어도 6시 45분 쯤이면 밖으로 나간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어나보니 일력이 오늘 날짜로 되어있더군요. 이른 시각에 일어나 세수하랴 옷 갈아입으랴 정신 없었을텐데... 그러고보니 언제나 당일 일력만 본 것 같아요. 무슨 이야기인고 하니, 내가 일어나 일력을 확인할 때 쯤이면 벌써 아내가 일력을 오늘 날자로 만들어 놓았다는.

꼼꼼하지 못한 편이에요. 세부적인 것 보다는 전체적인 것을 우선시하는 편. 그래서 블로그에 글을 남길 때 전체적인 것을 신경쓰느라 가끔(자주였던가요?)오타도 남기고, 경우에 따라서는 문맥에 안 맞는 글도 남기곤 한답니다.

아내는 이런 부분에 있어 칼과 같아요. 너무 칼이죠. 언젠가 제 블로그에 글을 안남기는 이유를 물어본 적이 있어요. 아내가 그러더군요, 오타나 어색한 문장을 남길까봐 무서워 못쓰겠다고. 그럴때마다 저는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근다'라고 핀잔을 주지만, 한편으로는 아내의 이런 모습 이해됩니다.

일력을 넘기는 여자 마코, 그리고 언제나 마키가 넘긴 일력을 통해 날짜를 확인하는 남자 도꾸리. 저희들 삶은 앞으로도 이렇게 지속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포스팅이 유익 하셨다면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을 구독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곰돌이
    • 2008.03.28 13:37 신고
    도꾸리님 조깅 감시합니다~~^^*
    전 계단 오르내리기 합니다..ㅜㅜ

    부부끼리 다른 점이 있다면... 서로 보완해 주고 좋은 것이겠죠^^*
    그 다른점을 서로 인정해 주고, 받아 들이면 더 좋고요^^
    • 오~
      지원자 나오셨습니다~
      감시단~~
      좋습니다~~

      이거 은근히 힘들던데...
      큰일입니다~~
      근데 살이 빠질랑가 모르겠네요~
      제발,부디,꼭 살아 빠져라~~
      ㅋㅋ
  1. 전 일력을 쓰면 날자를 잊어버립니다.
    넘기는걸 까먹고, 귀찮아하면 정말 무용지물인 일력...

    가끔 달력도 주단위로 잘못 집는걸요 ㅠ-ㅠ);;;

    조깅 열심히 하세요 ~ 저두 체키체키 ~
    • 두번째 지원자가 나오셨습니다~
      아웅~
      ㅋㅋ

      저도 비슷해요~
      끝까지 넘겨본적이 없다는~

      오늘은 비가 오네요~
      운동 안했습니다~
      아자아자~
  2. 전 달력도 제때 못넘기고 잊어버리는데, 도꾸리님 아내분은 정말 부지런 하신듯해요..+_+!
    제가 일력쓰면.....아마..한달동안 같은 날짜로 되어있을껄요..ㅠ_-;;ㅋㅋ
    • 저도 비슷합니다~
      일력이 있다는 것도 아마 모를듯~
      ㅋㅋ
  3. 부부끼리 서로 보충해주면서 알콩달콩 사시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전 일주일짜리 달력쓰는데 지금 보니 아직도 2월 초군요ㅡ.,ㅡ;;ㅋㅋ
    • ㅋㅋ
      다들 저랑 비슷하시군요~
      컴퓨터 옆에 있는 달력도 매번 아내가 날짜를 바꿔준다는...
      아내 없는 세상...
      생각할 수 없어요~~^^;
  4. 저는 월단위로 나와있는 달력도 깜빡하고 한참 뒤에 넘기곤 한답니다;;
    • 저랑 비슷하세요~
      전 차라리 년 단위 달력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하나 걸어두고 안넘겨도 상관없으니 말이죠~
      ㅋㅋㅋ
  5. 정말 꼼꼼하시네요-
    전 예전에 일력쓰다가 걍 치워버렸어요;;
    한달이 지나도 제자리;
    • 전 있는지도 모를꺼에요.
      아웅.. 이놈의 건망증...
  6. 차이점은..마키님이 훨씬 부지런하시고...꼼꼼하시다는거군요 ㅋㅋㅋㅋ
    도꾸리님 힘내세요 ㅎㅎ
    • 아.. 힘낼것 까정~
      ㅋㅋㅋ
      아내가 부지런하다에 백만스물한표~
      아자아자~
    • 깔깔마녀
    • 2008.04.01 00:45 신고
    흙... 너무 오랜만에 왔어요... 집에 컴이 또 맛이가서 (이번엔 모니터가 안들어와요ㅠ)
    나의 휴식처인 이곳에 못왔었네요... 역시나 깔끔한 글과 세련된 사진
    그리고 전언만으로도 정감나는 마키님과 도꿀꿀님이 있어서 참 좋습니다^^
    근데 마키님의 애칭은 마코가 되는 건가요??
    • 오~
      역쉬 마키의 애칭을 맞추시는 건 깔깔마녀님뿐~~
      마키도 마코라는 애칭을 좋아한답니다~

      그건그렇고 어여 블로그에서 아내가 출현(?)을 해줘야 하는데... 감감무소식입니다~^^;

      앞으로 자주 뵐께요~
      야후 블로그 주소좀 남겨주세요~
  7. 저희 남편도 제 블로그 인생 4년 동안 단 한번의 덧글도 남겨준 적이 없어요...근데 그 이유를 저는 궁금하지도 않은지 한번도 물어본 적이 없다라는 거..ㅋㅋ
    • 다들 서로간의 차이를 인정하며 살아가는 것 같아요.
      성실님도 저희와 비슷하신듯~

      오늘 투표 잘하시구요~
      즐거운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