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함께한 2주간 중국여행 - 항주

Posted by 도꾸리
2013.11.15 09:29 여행/2013 항주

지난 9월 2주간 중국여행 다녀왔어요.

쿠알라룸푸르에서 중국 항주로 들어가, 상해, 천진, 그리고 북경에 이르기까지 2주간 정말 알찬 시간을 보내고 왔답니다. 오늘부터 조금씩 하루와 함께한 2주간 중국여행을 소개할게요.

 

 

 

 

 

오랜만에 아내 등장입니다.

전날 밤 늦게 항주에 도착했고 아침에 일어나서 바로 찍은 사진이에요.

밥 먹으러 가기 전!

하루도 아직 잠이 덜 깬 듯~~

 

 

 

 

 

 

 

 

중국에서의 첫 식사입니다!

사실 여행지를 중국으로 정한 이유가 바로 중국 음식때문이에요.

중국에서 공부할 때 먹었던 음식들이 너무 그리운거에요.

말레이시아에서도 사실 맛볼 수 있긴한데,

중국 본토에서 먹는 그것과는 많이 다르답니다~

 

어쨋거나 중국식 꽈배기인 여우티아오, 콩국인 떠우지앙, 그리고 순두부탕인 떠우푸나오까지,

중국식 아침식사를 맛볼 수 있었어요~

이렇게 먹고 한국돈 2천원 정도였으니, 싸다 싸~~~

 

 

 

 

 

 

 

 

 

 

호텔 근처 이름모를 사원.

 

 

 

 

 

 

야쿠르트광 하루.

야쿠르르를 어찌나 맛있게 먹는지~~~

 

 

 

 

 

 

 

 

 

역시나 호텔 근처 동상~~

항주에서는 이비스(宜必思杭州南宋御街酒店)에서 머물렀는데, 주변에 제법 볼 곳이 많았어요.

가격도 저렴해서 2박에 80불 정도.

 

 

 

 

 

 

 

 

 

중국 항주하면 역시 서호입니다.

중국어로는 시후라고 하는데, 항주의 대표적인 관광지.

마음 같아서는 자전거 빌려 서호 주변을 한 바퀴 돌고싶었는데,

마눌님의 찌릿찌릿 눈빛 때문에 포기했어요.

호텔에서 서호까지 도보로는 20분 정도, 택시로 기본요금인데 산책 정도 하고 왔네요.

 

 

 

 

 

 

 

 

 

 

항주 고문화거리.

서호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간 곳은 항주 고문화거리.

거리가 제법 활기로 넘치더군요.

외국인은 별로 없고 거의 현지인.

하루와 함께 가볍게 산책했어요~~~

 

 

 

 

 

 

 

 

 

 

저녁은 고문화거리에 있는 한 식당.

중국 전통 악기 연주회가 있어 들어간 식당이에요.

음식도 제법 맛있었고.

하루도 공연 내내 신기한듯 집중해서 보더군요.

재밌는 경험이었어요.

 

 

 

 

 

 

 

 

 

항주에서 2박하고 상해로 이동합니다.

까오티에는 아닌 것 같고, 그보다 살짝 등급 아래였던 기차였는데 빠르고 좋던걸요.

상해까지 1시간 조금 더 걸린 것 같아요.

 

다음에 소개할 곳은 상해입니다.

기대해주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야~ 하루가 정말 많이 컸네요^^
    행복해 보입니다^^
    • 눈 깜딱할 사이 훌쩍 커버린 것 같아요~
      아빠로서 해준것도 없는디...이룬...ㅋㅋ
  2. 저도 나중에 아이랑 여행 자주 다니고 싶어요~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힘내서 아자아자~ 파이팅~
    • 아이 데리고 여행 다니는 일,
      정말 쉽지 않은것 같아요~
      화이팅입니다~
      아자아자~
  3. 정말 행복한 여행이였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저도 저렇게 중국 여행을 가고 깊네요^^
    잘 보고 갑니다^^
    드디어 몸도 마음도 충전할 수 있는 주말이 코앞으로 다가온 금요일입니다^^
    맛있는 점심 드시고 즐겁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 아이와 함께 여행한다는 것이 무척 힘들기는 하지만,
      그만큼 재미있는 것 같아요~
      주말 잘 보내시고요~
      앞으로 자주 뵐께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4. 일본 다녀와서 다음에는 중국에 가야지 했는데...언론에서 안좋은 소식때문에 ~~ ㅜㅜ 도꾸리님 소식을 보니 가보고 싶어집니다.
    • 저는 다음주 일본 갑니다~~~
      다녀와서 사이타마현 소식 전할께요~
  5. 사진 보고 있으니 저도 여행떠나고 싶네요.ㅎ
  6.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잘 지내셨지요?

    중국식 꽈배기와 두부탕 사진을 보고는
    중국 가서 중국음식 한번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중국 음식하면 짜장면 밖에 생각이 나지 않으니 말입니다. ^^
    • 와~~~
      정말 오래간만이에요~~
      책도 내셨던데, 너무 추카드려요~~
      앞으로 자주 놀러갑니다~
      아자아자~
  7. 사진을 보고 있으니 저도 여행이 너무 가고 싶어지는걸요!
    • 하루 데리고 다니느라 힘들었지만,
      그래도 너무 재밌었어요~
  8. 정말 행복한 순간이였을것 같아요 ㅎㅎ
    행복하게 하루를 보내세요~
  9. 항저우에 이비스가 위치가 꽤나 좋네요..
    이번에 우시에서 링샨이라는 곳으로 들어가기에 항저우와 쑤저우를 다음 기회로 밀었는데요..
    시후 못 보고 유럽으로 들어가야 해서 아쉽기만 합니다.
    링샨 리조트에서는 타이후를 시원하게 볼 수 있을런지 모르겠네요.

    항저우 관련되서 보니 더운 여름이 아닌 조금 선선해진 가을 정도에 들어와 움직여야겠다는 생각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