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생활, 흥미가 생길까? :: 한일커플의 B(秘)급 여행

말레이시아 생활, 흥미가 생길까?

Posted by 도꾸리
2013.02.03 16:36 KL생활(12년~16년3월)/LIFE

제목 그대로입니다.

사실, 블로그에 글 안 쓴지가 오래된 것을 통해서 알수 있듯이,

말레이시아에 대한 흥미가 없었어요.

흥미가 없다보니 무슨 글을 남겨야 겠다는 생각도 안들더군요.

 

중국에서도 살아봤고,

태국에서도 살아봤고,

한국에서도 살아봤고(당연한가?),

그리고 일본에서도 살아봤지만,

이렇게 말레이시아처럼 흥미 안 생기는 나라는 처음!!!!!

 

그렇다고 크게 걱정하는 것은 아니에요.

15년 전 쯤인가요?

홍콩을 처음 방문했을 때 감기에 걸려 심하게 아팠죠.

날씨 때문인지 이상하게 홍콩만 가면 자주 아팠어요.

음식도 잘 안 맞았고,

날씨도 별루였던 홍콩.

하지만 작년 한 해에만 2권의 홍콩 책을 썼네요.

음식과 여행에세이.

참 재미나죠.

인생이란.

마찬가지로 말레이시아를 좋아할, 아니 흥미가 생길 그날이 언젠가는 오리라 생각합니다.

홍콩의 그것처럼 말이죠.

 

하루는 잘 지내고 있어요.

어린이집에서 영어, 중국어, 말레이시아어를 함께 배우다보니,

가끔 의미불명의 소리를 해서 아빠 엄마를 당황스럽게 만들긴 하지만, 애교수준입니다.

어린이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준다는~~

 

아내도 역시 잘 지내고 있어요.

이것저것 바뀌는 학교 수업때문에 이래저래 고전하고 있지만,

뭐, 이것도 적응할만 한 것 같아요.

살만 좀 찌면 좋은데... 아내는 워낙 안 찌는 체질이라...

 

저도 잘 지내고 있어요.

영어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만 하지,

운동해서 살 빼야겠다는 생각만 하지,

다음 책 준비를 해야겠다는 생각만 하지,

정말 아무것도 안하고 있네요.

걍~~ 매일 멍 때리고 있어요.

이지고잉~~~~

테이크 케어~~~

팡칭송~~~

을 외치며 말이죠~~~

 

다음주에 싱가포르에 갑니다~

말레이시아 와서 가족과 함께 여행가는 경우가 많았네요.

시간도 많았고, 여기 생활 자체가 워낙 루즈해서, 시간만 나면 어딘가 떠났던것 같아요.  

이렇게 가족과 여행이라도 다녀와야 말레이시아 생활을 버틸 수 있었던듯!!

뭐, 올해부터는 이것저것 도전해보려고요~~

아자아자~~~

 

장장 1시간에 걸쳐 블로그 스팸 댓글도 지웠겠다,

다음부터는 조금더 자주 소식 전하도록할께요~~

 

건승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그래도 하루가 적응을 제일 잘하는 듯 합니다.^^

    한 나라의 사람들 속에 무엇을 찾기란 힘든거 같네요..

    저도 술한잔 잘 못하면서 벨기에 맥주를 살짝 건드려보고 있습니다...

    이제는 해외생활 술기운으로 버텨야 할 거 같네요.ㅋㅋㅋ

    싱가포르는 놀러가는 건가요? 가족 분들 데리고 씩씩하게 여행하는 모습이 정말 부럽고 좋아보여요!

    하루에게도 값진 경험이 될 거 같아요.^^
      • 도꾸리
      • 2013.02.04 11:15 신고
      스웨덴 생활은 어떠신가요~
      해외생활 하면서 현지 적응이 얼마나 중요한지 요새 절실하게 느끼고 있어요~~
      벨기에 맥주라도 마시며 현지 생활의 무료함을 달래고 계시군요~
      부럽3333333

      가족여행으로 싱가포르 갑니다.
      이동네는 항공료가 싸서 이곳저곳 편하게 다닐수 있어 좋네요~
      언제나 행복하세요~~
  2. 오래간만에 올리셨네요...
    이렇게라도 글을 올리시니 안부차 들어왔어요..

    건강하시죠?
    • 반갑습니다~
      잘 지내시죠~~
      둥이들은 어떤가요~
      앞으로 자주 찾아갈께요~~
      건강하세요~
  3. 그래도 이렇게 소식 전해주시니 참 좋습니다. ^^
    • 잘 지내시죠~~~
      앞으로는 조금더 자주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을~
      아자아자`~

      행복한 하루되세요~
  4. 다시 재미난 글들 올리시는 날 기대하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