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공비행

Posted by 도꾸리
2011.11.22 09:13 여행/여행이야기

회사를 그만두고, 이전에도 여행이야 줄기차게 했지만, 처음으로 떠난 여행.
아니, 여행이기 보다, 장기체류에 가까운, 차림새와 행색!
그렇게 대한민국을 떠났다. 
미련 없이...

비행기 안에서, 낮시간 대의 다른 비행기가 그렇지만, 푸른 하늘을 봤다. 
파랗다기 보다, 시퍼런, 그 하늘을. 
머랄까... 가슴이 뻥 뚫리는? 그냥 보는 것만으로 좋았다. 그렇게 계속. 

하늘이 주는 매력때문에 여행을 떠나는 것은 아닐까라고 생각한 적이 있다.
사실, 여행은 힘든거니까... 다리도 아프고, 사람도 만나야하고, 그렇게 부대껴야 하니까. 
하지만, 왠지 파란 하늘을 떠올리면 그렇게 기분이 좋다. 
여행 떠나기 전 설렘, 여행을 마치고 돌아올 때의 만족감, 왠지 모두 파란 하늘 덕분인 것 같았다.

홍콩아트센터에 갔을 때다.
M층였던가? 영문이니셜로 시작되는 층에서 비행기를 만났다.
날지는 못하지만,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퍼덕거리는.
날개짓이 왠지 애처로워보였다. 
힘이 딸린, 퍼덕임이. 

파란 하늘을 보기 위한 여행, 이제는 그만둬야 할지도.
Tags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비행기 활주로를 보신거로군요.

    한창 뛰어 다닐 때가 좋을 때죠...^^
  2. 참 많은 곳으로 여행을 다니셨군요.
    어제 저도 우연히 파란 하늘을 보니 참 좋았습니다.
  3. 여행가는 비행기 창을 통해 내다보는 파란 하늘.
    설레임의 절정을 느끼게 하지요.

    파란 하늘을 보기 위한 여행, 그만 두셔야 할 이유라도 있으신가요?
    그 파란하늘은 늘 그자리에 있겠지만 말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4. 저공비행이라뇨 ??!

    어찌됬건 ...힘차게 나는 겁니다 그게 인생이죠 화이팅 !!!
  5. 전 현실때문에 못 떠나고 있네요.
  6. 앗..여행을 그만 두시다뇨? ^^?!?!?

    저도 파란 하늘 파란바다를 너무 좋아해요~~ 그러고 보니..요즘 바다도 하늘도 본적이 별로 없는것 같으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7. 아직도 전 공항에 누구 픽업하러만 나가도 마음이 설렙니다. 꼭 제가 여행이라도 다녀온 것처럼...

    아니 근데 여행을 그만두실지도 모른다니 무슨 말씀입니까~~~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