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맛본 호텔 조식!

Posted by 도꾸리
2010.12.22 09:34 여행/2010 오스트리아

훈더르트바서의 작품을 감상하기 위해 떠난 이번 오스트리아 여행, 비엔나에서 3박, 그리고 온천마을 블루마우에서 1박을 했다.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의 3박은 모두 Austria Trend Hotel Favorita에서 보냈다. 160여 개의 객실이 있는 비지니스호텔로 교통이 편리했고, 무엇보다 가격대비 조식이 괜찮았던 곳이다.
 
사실, 동남아시아의 호텔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일본이나 유럽의 호텔이 터무니없게 느껴질 수 있다. 방 크기도 작고 호텔 시설도 그다지 좋지 않다.  Austria Trend Hotel Favorita도 마찬가지로 시설면에서는 후한 점수를 주기 힘들 것 같다. 정규요금이 100~130, 인터넷 할인 요금은 기간에 따라 틀리지만 대략 60~80유로 정도다. 호텔 이야기는 나중에 다시 하고 오늘은 만족감 100% 호텔 조식 이야기를 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고급 호텔가면 가짓수가 쓸데없이 많은 것이 사실. 고급 호텔이라는 자부심도 있을 것이고, 호텔을 방문하는 다양한 고객층에게 만족감을 주기 위한 이유도 있을 것이다. 종류별로 한 번 먹으면 금새 배가 불러오기 쉽다.

고급호텔에 비해 이곳 조식은 콤팩트하다. 딱 먹을 것만 준비해 놓았다. 또한, 준비된 음식이 군더더기 없다. 깔끔하고, 맛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즈 종류가 얼마나 다양한지, 이런 중급의 비지니스 호텔에서도 알 수 있을 정도다. 햄과 치즈 종류가 슈퍼 같은 곳에 가도 정말로 다양하고 값도 무척 저렴했다. 맛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빵이나 치즈 정도만 따진다면, 한국 고급호텔 조식 못지않다. 고급호텔이야 가짓수 늘릴려다보니 정작 빵이나 치즈 같은 것은 몇 가지 밖에 없는 경우가 많다. 역시 빵문화인 유럽, 빵과 치즈가 제대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스트리아의 경우 특히 윗 사진의 생선을 많이 먹는 것 같다. 은어 비슷하게 생겼는데, 아침 조식에 꼬박꼬박 나왔다. 슈퍼에 가도 해당 생선을 절인 통조림 종류가 제법 많았다. 시큼한 소스에 절여진 생선으로, 사실 내 입맛에는 안 맞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샐러드 용 야채, 소세지와 베이컨, 그리고 스크램블 에그와 삶은 계란. 딱 먹을 것만 준비되어 있다. 제법 맛도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과일과 요구르트. 과일은 껍질 벗겨 먹는 귀차니즘에 먹는 것을 포기했다. 플레인 요구르트만 몇 번 먹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리얼을 별로 안 좋아해서...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과일 주스 3~4종류와 티백이 10종류 정도 있었다. 그리고 사진에 병으로 들고 있는 탄산수도. 이 탄산수는 오스트리아에서 물 대용으로 자주 마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급호텔의 조식 치고는 괜찮았다. 딱 먹을 것만 콤팩트하게 준비되어 있었고, 맛도 있었다. 아침식사가 기다려질 정도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치즈와 빵 생각은 나더라!

2010/12/20 - [여행/오스트리아] - 오스트리아 재래시장에서는 무엇을 팔까?
2010/12/09 - [여행/오스트리아] - 훈데르트바서를 찾아떠난 오스트리아여행!
2010/12/02 - [여행/오스트리아] - 오스트리아 온천은 어때? 훈데르트바서의 블루마우를 가다!
2010/12/02 - [여행/오스트리아] - 블루마우, 훈데르트바서가 창조한 온천마을!
2010/11/29 - [여행/오스트리아] - 쿤스트하우스빈, 올어바웃 훈데르트바서!
2010/11/29 - [여행/오스트리아] - 훈데르트바서 하우스, 시영아파트의 놀라운 변화!
2010/11/29 - [여행/오스트리아] - 훈데르트바서, 그리고 오스트리아 여행!
2010/11/25 - [여행/오스트리아] - 훈데르트바서, 쓰레기소각장을 친환경 예술품으로 만들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첫 사진을 보고 저게 뭘까 생각했는데 절임 생선이었군요.
    전 다양한 치즈와 햄이 맘에 드네요~ ^^
  2. 오스트리아 여행기에서 치즈가 자꾸 눈에 밟힙니다.
    빵도 맛나게 보이고...
    평소 같으면 침을 엄청 흘렸을텐데...
    어제 너무 달려서 속이 뒤집어진 상태입니다.^^;
  3. 하나같이 다 맛있어 보이네요~!!
    특히 빵...!!ㅎㅎ 제가 빵을 좋하해서..^^;
  4. 평소 집에서는 아침을 거르는 편인데,
    호텔 조식을 먹는 날이면
    저녁먹는 양만큼 많이 먹게 되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
    아침부터 배가 빵빵해요! ㄷㄷ
  5. 호텔 조식...먹고싶어지네요 ㅎㅎ

    아..여행을 가고 싶어요
  6. 소세지 보니 생각나는데,
    비엔나 가면 비엔나 소세지가 엄청 많나요?......ㅋ
  7. ㅎㅎ 다행입니다..^^ 지금 점심 바로전에 먹고 왔거든요.....
    도꾸리님...요글 점심전에 봤으면 테러당하셨을거예요..^^ 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그러고 보니 비엔나의 소세지 맛은 정말 궁금하네요.^^)
  8. 전 그냥 소세지와 햄..그리고 빵을 중심으로 먹어야겠네요..
    다른건...ㅎㅎㅎㅎ
    그래도 무척 푸짐해보입니다...
  9. 빵으로 샌드위치나 햄버거를 만들어 먹으면 좋겠습니다

    빵의 식문화 ..궁금한게 너무 많네요 ^^
  10. 해바라기씨가 있는 빵이 건강빵 맞죠? 맛나 보여요.
  11. 아침이 푸짐 하네요.
  12. 저 정도만 되도 감사히 맛있게 먹을것 같은데요? 배 빵빵히 ㅎㅎ
  13. 제가 간 곳은 5성급이라더니 저곳의 절반 정도만 제공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