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재래시장에서는 무엇을 팔까?

Posted by 도꾸리
2010.12.21 09:30 여행/2010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있는 재래시장을 다녀왔다. 어딜가나 이런 시장 구경하길 좋아한다. 사람냄새가 물씬 풍겨서 좋다. 음식을 만들 때 어떤 스파이스를 넣는지, 빵을 먹는지, 밥을 먹는지, 어떤 음식을 만들어 먹는지, 재래시장에 오면 한눈에 알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스트리아의 수도 비엔나의 재래시장에서 가장 많이 접한 것은 아무래도 치즈가 아닐까한다. 일반치즈 이외에 가공육류나 야채절임 등을 이용한 다양한 치즈가 눈에 띄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변 레스토랑에서 이런 치즈를 주문해서 와인과 함께 먹는 모습을 많이 봤다. 술을 못마셔서 어찌나 아쉬웠던지.... 그나저나 겉모습만 보고는 무슨 맛인지 감히 도전할 엄두가 안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양과 크기만 조금 달랐지, 오스트리아에서 파는 과일과 야채는 한국의 그것과 비슷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 것이라면 올리브 정도가 아닐까. 다양한 올리브 절임을 보고는 입안에 군침이!!! 치즈와 올리즈, 식빵에 싸서 먹으면 딱 좋을 것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륙지역이다보니 가공식품도 비교적 많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래시장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복장이 딱 빵집소녀다!!! 밀가루 뭍은 앞치마에 베레모 비슷하게 생긴 동그란 모자, 너무 잘 어울렸다. 그나저나, 저 큼지막한 빵, 슬라이스로 사서 먹고 싶었지만, 독일어의 벽은 너무 높았다. 손짓발짓끝에 결국에는 빵 부스러기 얻어 먹은 것에 만족해야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박하지만 빵도 제법 맛있어 보였다. 결국에는 큼지막한 케밥 하나를 3유로에 하나 구입. 도쿄 아키하바라에서 먹던 500엔 케밥에 비해, 백배천배 맛있었다. 양도 많고. 특이하게 요구르트소스에 고추가루를 뿌려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리 노천카페에서 와인을 즐기는 현지인들. 치즈세트를 주문해 와인 한 잔 걸치는 모습을 정말 많이 봤다. 술 안 먹는 내가 먹고 싶은 기분이 들 정도로. 술과 치즈, 오스트리아에서 많이 못먹어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 지나가기를 기다리는 아이들. 아이들은 어딜가나 지하철처럼 움직이는 물건을 좋아하는 것 같다. 아이들을 보니, 기차 좋아하는 하루가 생각났다.

2010/12/09 - [여행/오스트리아] - 훈데르트바서를 찾아떠난 오스트리아여행!
2010/12/02 - [여행/오스트리아] - 오스트리아 온천은 어때? 훈데르트바서의 블루마우를 가다!
2010/12/02 - [여행/오스트리아] - 블루마우, 훈데르트바서가 창조한 온천마을!
2010/11/29 - [여행/오스트리아] - 쿤스트하우스빈, 올어바웃 훈데르트바서!
2010/11/29 - [여행/오스트리아] - 훈데르트바서 하우스, 시영아파트의 놀라운 변화!
2010/11/29 - [여행/오스트리아] - 훈데르트바서, 그리고 오스트리아 여행!
2010/11/25 - [여행/오스트리아] - 훈데르트바서, 쓰레기소각장을 친환경 예술품으로 만들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역시 소세지와 햄이 무척 많네요~~
    어느 나라의 재래시장이라도 참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것 같습니다..
    유럽인 오스트리아도 그러네요...
  2. 들고 계셨던 케밥 저도 한입만요....ㅠㅠ 오~~~ 너무 맛나 보이네요..
    그나저나, 빵집 처자가 저리 훈훈하면.....오...셋트로 빵 구매할듯 한데요..ㅎㅎㅎ
    너무 깔끔하네요...재래시장이..^^

    행복한 하루 되세요~~ ^^
  3. 사람사는 모습은 어디에나 비슷한 것 같아요.
    잘 보고가요
  4. 세계 어느 곳이나 재래시장의 모습은 공통점은 푸짐함에 있는 것 같습니다.
    오스트리아의 재래시장 모습은 처음 보는 것 같은데, 남대문 수입상가에서 보는 그런 느낌과도 비슷하네요. 파는 물건들 종류가 비슷해서 그런가봐요.
  5. 아...오스트리아도 가보고 싶은 곳 중 하나로 적어놔야겠습니다.
    가게 되면, 도꾸리님이 강추한 술과 치즈를 꼭 맛 보겠습니다. ^^
  6. 케잌 먹고 싶네요~~ 역시 시장은 생기가 넘칩니다 ㅎ
  7. 여기선 재래시장을 본 기억이 없는것 같아요.
  8. 축산 가공식품들이 먹음직 스럽네요. ㅎㅎ
    본고장의 맛을 맘껏 맛보고 싶습니다. ^^
  9. 식욕본능을 자극시키는 포스팅이군요
    오스트리아 재래시장 '굳' 입니다 ^^
  10. 케밥 크기도 상당히 크네요.
  11. 멋진 사진 잘보구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