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 길에서 인생을 만나다!

Posted by 도꾸리
2010.11.23 09:48 여행/2010 제주도

제주올레를 다녀왔다. '2010 국제 트레일 컨퍼런스'에 초청받아 제주를 방문했지만, 사실  제사보다는 젯밥에 관심이 많았다. 회의가 열리기 전 짬짬이 올레길을 방문할 수 있었다. 세계 여러나라에서 온 트레일 관련 단체 사람들과 만나 이야기 하는 것도 좋았지만, 이번 제주도 방문중 가장 인상 깊은 것을 꼽으라면 아무래도 제주도 올레길을 직접 걸어본 것이 아닐까한다.

블로거, 국제 컨퍼런스에 초청받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올레길, 지그재그 이어진 길을 따라 걷자. 걸으면 생각이 줄어든다. 무상무념. 피곤한데 정신은 말똥. 이상하게 기분이 좋아진다. 머릿속 짐을 내려놓고 싶다면, 제주도 올레길, 무작정 걷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다로 이어진 올레길. 제주도를 올레길, 어딜가나 그림처럼 풍경이 멋지다. 시원한 바닷바람과 비릿한 해초류향을 온몸으로 느끼며 걸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길에서 만난 다양한 인생. 몇 십년 자맥질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주름이 자글자글한 해녀, 정년퇴임후 남은 여생 보낼 곳을 찾아 자전거로 제주도를 일주하는 중년의 신사, 올레길 끝자락에서 방문자를 위해 귤을 팔고 있던 할머니, 그리고 학교 앞 문방구에서 오래된 게임을 즐기는 아이에 이르기까지. 동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내 인생, 올레길을 걸으면 만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 올레길, 모노톤의 아련함이 있다. 흑백필름의 단순함이 주는 여운을 느낄 수 있는 곳. 어린시절의 추억이 새록새록 떠오르는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길의 주인은 관광객이 아니다. 자연과 이곳에서 살아가는 동식물의 것이다. 동물의 배설물, 산등성이에서 한가로이 풀을 뜯어먹는 말, 그리고 여염집 대문에 묶여 있는 강아지까지, 자연과 하나가 된 올레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도의 멋진 풍광을 경험할 수 있는 올레길. 초등학교 뒷문을 지키고 있던 제주도 상징 돌하루방, 새찬 바람속에서 살아가는 그들의 지혜인 돌로 지어진 담벼락과 건물, 그리고 수려한 자연경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길의 정겨운 이정표. 길을 걷는 이에게 이정표의 존재란 반가울수밖에 없다. 어디를 가야할지, 어디로 이동해야할 지, 올레길을 걷는 내내, 이정표가 알려줄 것이다. 때로는 바위 위에, 때로는 아스팔트 바닥에, 그려진 이정표. 자연의 회손을 최소화하며, 우리가 어기로 가야할지 알려주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길은 인생이다. 눈이 시원해지는 풍경이 있고, 우리를 반기는 자연이 있고, 또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인생과 사람이 있다. 올레길에서 사색하고 즐기면, 행복해질 수 있다. 인생이 녹아든 곳, 제주도 올레길, 다음 여행지로 어떠신가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요즘 올레길이 대세로군요....
    언제 한 번 꼭 들러보고 싶습니다....
    올레길은 인생이다....사진 속에서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하루 되세요 도꾸리님....*^*
    • 올레길 글과 사진으로 표현하지 못한 무엇인가가 더 있는 것 같아요. 꼭 방문하셔서 이를 확인해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2. 제주도는 가도가도 또 가고 싶은곳인듯 해요..~~ ^^
    머리속의 짐을 저도좀 풀어보고 싶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공감합니다~
      한 번 가게되면, 또 가게되는 그런 곳이 제주도인것 같아요~
  3. 여지껏 봤던 그 어떤 올레길 소개글 보다 더 마음에 와 닿네요.
    인생을 만나는 길이라... 올레길의 소개 문구로 최고입니다. ^^
    • 감사합니다~~
      인생을 만나는 길, 올레길, 화이팅~~
  4. 멋지네요. 사진도 멋지지만 도꾸리님의 소개글이 더 멋져요~ 잘 보고 갑니다~
  5. 오랜만에 한국에 오셨군요!! ^^
    저도 제주도 한번 가보고 싶은데... ㅠㅠ
    생각만큼 쉽지가 않네요
    따뜻해질 때 가봐야겠습니다
    • 제주도의 진면목을 알 수 있는 멋진 기회였던 것 같아요~~
  6. 올레길을 걸으면 잡념이 줄어든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두꾸리님도 같은걸 느끼셨나봐요, 쭉 사진을 보니 마음이 편해집니다.
    • 잡념을 없애기 위한 운동 걷기,
      최고입니다~
  7. 4~5년 전에는 죽어가는 소리하던 제주도였는데, 대박시즌이 되었습니다
    성산에서 열리는 철인경기 ..내 년에는 꼭 가야됩니닷 !
    • 오~
      그러고보니 철인경기도 열리는군요~~
      최고최고~
  8. 제주갈 기회는 그다지 없지만 한번 올레길을 걸어보고 싶습니다.
    단순히 사진을 찍기 위한다기보다 뭔가 느낄 수 있는 산책을 하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