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 카오산의 오아시스, 조이럭클럽

Posted by 도꾸리
2010.10.21 08:09 여행/2010 태국

사실, 카오산의 수많은 음식점에서 조이럭클럽을 좋아하는 이유는 딱 한가지다. 바로,  1993년 개봉한 웨인 왕 감독의 영화 '조이 럭 클럽'과 이름이 같아서. 미국으로 이민해 자수성가한 4명의 중국여성의 삶을 통해, 인생에 있어서 행복은 무엇인지, 삶이란 과연 어떤 것인지, 그리고 미국에서 아시아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보여준 영화. 왠지, '그때는 그랬지'풍의 영화에 당시는 어찌나 감정이입이 잘 되던지... 다 내 이야기 같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오산의 조이럭클럽은 태국 음식점이다. 에어콘 빵빵하게 나오는 곳이 별로 없는 카오산에서 그나마 오아시스 같은 존재. 사진에 나와 있는 음식 모두 혼자서 먹었다. 태국만 가면 이렇게 대식가로 돌변한다. 큰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몬티를 시켰는데 아이스티가 나왔다. 레몬티 시켰다고 하니 아이스티밖에 없다고 한다. 그러면 주기 전에 말을 하던가. 멋적게 웃는 종업원. 별 수 없다. 집 밖에 나오면 다 고생이다. 레몬티 하나 먹는 것도. 아이스티 40밧.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좋아하는 맷마무엉. 닭고기에 캐슈넛 넣고 볶은 태국 음식이다. 마치 중국요리 꿍빠오지띵 닮았다. 캐슈넛이 땅꽁으로 바뀐다면. 하기사, 태국인 조상이 중국인이니, 중국틱한 음식이 많을수밖에. 이걸 알고 먹으니, 계속 신경쓰인다. 중국음식 같아서. 맷마무엉 75밧.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똠카까이. 개인적으로 시큼한 똠얌꿍보다는 고소하면서 매콤한 똠카까이를 선호한다. 코코넛 밀크의 부드러움도 좋다. 이상하게 중국에서 공부할 때는 팍치(중국어로는 샹차이) 먹었는데, 태국만 가면 팍치를 못먹겠더라. 사진 위에 토핑으로 올려진 팍치도 전부 덜어놓고 먹었다. 이상하다. 똠카까이 70밧.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볶음밥 카오팟. 이놈은 큼지막한 새우가 들어간 놈으로 카오팟꿍이다. 손으로 쥐어짠 라임즙 볶음밥 위에 뿌린 후 쓱싹쓱싹 밥알 흐트려 입에 넣으면 최고. 카오팟꿍 55밧.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모습. 예전 사진이라 조금 분위가 바뀌었을지도. 그래도 에어콘 빵빵하게 틀어주는 것 하나만큼은 그대로 일 것 같다. 왠지.

열대의 더위를 피해 재즈풍의 잔잔한 음악이 흐르는 조이럭 클럽에서 즐기는 식사 추천이다.20여 개의 좌석,  저녁에는 식사와 함께 술도 판다. 가볍게 맥주 한 잔 즐기러 이곳을 방문하는 현지인도 많다. 카
오산에서 더위를 피해 태국 음식을 먹고자 한다면 조이럭클럽 추천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외국에도 볶음밥이 있었군요.
    지금까지 우리나라 음식으로만 생각했는데, 외국 볶음밥도 맛있어 보입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아마도, 전세계 어디에서나, 질긴 종족 번식력을 자랑하는, 중국 영향을 받았다에 슬며시 한 표를~~~

      뭐,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요~~
  2. 와~ 군침 도는데요? 예전 직장 동료들과 함께 여행계를 부어서 태국을 다녀왔는데
    패키지 여행이다보니 아무래도 가고 싶은 곳을 두루 보긴 어렵더군요. 사진을 보니
    언제 혼자서 한번 다시 가보고 싶어지네요.
  3. 볶음밥의 양이 장난아닌데요....
    제게는 양이 딱 맞을 듯합니다...ㅎㅎㅎ...
    잘 보고 갑니다...행복한 하루 되세요...*^*
  4. 헛..저 오늘 아침 못먹었어요...ㅠㅠ
    무진장 배가 고파 오는걸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5. 볶음밥이 살짝 당기는데요.
    식당이 참 예뻐요.
    맥주 한잔 하면서 수다 떨기에 딱 좋을 듯. ^^
  6. 이름이 단순하면서도 재밌네요. ㅎ

    갑자기 맥주가 마시고 싶군요. 왜지.. ㅡㅡ;
  7. 독특한 음식들이네요~
    식당 앞과 실내에 꽃이 많아서 꽃집 같아요 ㅎㅎ
    • 곰돌이
    • 2010.10.21 12:12 신고
    도꾸리님.. 예전엔 정말 많이 드셨군요 ^^;;

    지금은 저렇게 드시면.... 살이 많이 올라서, 힘들 듯 합니다. ㅜㅜ



    조이럭클럽이 파쑤멘 요새 앞에 있는 것 맞는가요?

    지나가면서 보기만 한것 같습니다..^^;;



    도꾸리님께서, 사진 올리시면서... 가고 싶은 생각이 굴뚝일 듯 합니다. ^^;;

    하루가 조금 더 자라면 데리고 가세요 ^^*
    • 밥만 추가하면 3인 분도 될 수 있을 것 같은걸요~
      에고...
      뭐, 지금은 소식입니다~~
      돈도 엄고~~
      하루가 옆에 있어 많이 먹지도 못한다는..에휴..

      언넝 하루가 커야하는데...
      아자아자~~
  8. 이 밤에 근무중입니다... 정말 배고파요.. 퇴근은 11시정도에 할꺼 같아요.

    정말 배고파요.
  9. 아 이시간에 보니 괴로운데요.;;;;
  10. 앗..나도 여기 가본것 같다는..앞으로 태국에서 식당가면 이름 적어놔야겠어요..오늘 배고픈데 계속 음식 포스팅만 보게 되네요..ㅠㅠ